정치·사회  정치

박근혜, 대구 사저 도착해 "대한민국 발전에 작은 힘이나마 보태겠다"

김남형 기자 knh@businesspost.co.kr 2022-03-24  14:31:03
확대 축소
박근혜, 대구 사저 도착해 "대한민국 발전에 작은 힘이나마 보태겠다"

▲  박근혜 전 대통령이 3월24일 대구광역시 달성군 사전에 도착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비즈니스포스트]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 후 5년 만에 대구 사저에 입주하며 대한민국 발전에 힘을 보태겠다는 소회를 밝혔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24일 대구광역시 달성군 사저에 도착해 "돌아보면 지난 5년의 시간은 나에게 무척 견디기 힘든 그런 시간이었다"며 "힘들 때마다 저의 정치적 고향이자 마음의 고향인 달성으로 돌아갈 날을 생각하며 견뎌냈다"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은 "많이 부족했고 실망을 드렸음에도 이렇게 많은 분들이 따뜻하게 맞아줘서 너무나 감사하다"며 "사면이 결정된 후 이곳 달성 여러분들이 제가 오면 편안한 여생을 보낼 수 있도록 돌봐주겠다는 내용의 언론 기사를 보고 깊이 감동받았고 내가 참 행복한 사람이구나 생각했다"고 말했다.

특히 달성군과 인연을 강조했다.

박 전 대통령은 "24년 전 1998년 낮선 이곳 달성에 왔을 당시 저를 따뜻하게 안아주고 보듬어준 분들이 여러분들이다"며 "지지와 격려에 힘입어 보궐선거에서 처음으로 국회의원에 당선됐고 연이어 지역구 4선을 거쳐 대통령까지 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나도 이곳 달성군에서 구석구석 다녔다"며 "달성군 흙 속에 저의 발자국도 분명 많이 남아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달성군 관내에 명칭들을 보면 이곳 유가, 구지, 다사, 하빈 같은 이국적 느낌을 주는 그런 이름들이 많이 있는데 그런 만큼 저에게도 이곳은 특별한 느낌을 주는 곳"이라고 강조했다.

박 전 대통령은 정치 활동을 재개하겠다는 의미로 읽힐 수 있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박 전 대통령은 "제가 대통령으로 있으면서 국가와 국민을 위해 열심히 일한다고 했지만 이루지 못한 꿈이 있다"며 "그건 이제 또다른 이들의 몫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좋은 인재들이 저의 고향인 대구의 도약을 이루고 나아가 대한민국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저의 작은 힘이나마 보태려고 한다"며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여러분의 성원에 조금이나마 보답하겠다"고 덧붙였다.

박 전 대통령 발언이 끝난 뒤 측근인 유영하 변호사는 백브리핑을 통해 "이곳 달성은 (박 전 대통령이) 처음 정치를 시작 곳"이라며 "늘 마음의 고향으로 생각했던 곳이기에 박 전 대통령이 이곳으로 정한 것"이라고 사저 선정의 의미를 설명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박 전 대통령의 만남을 두고는 "윤 당선인 측에서 방문한다는 이야기를 언론을 통해 말하긴 했으나 직접적으로 접한 적은 없다"며 "연락이 오면 그 문제는 제가 답할 건 아니고 박 전 대통령이 말씀하면 언론에 알리겠다"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은 국정농단 사건 등으로 징역 22년을 확정받고 수감 생활을 하다가 지난해 12월31일 0시 신년 특별사면으로 석방됐다. 사면 이전 11월22일부터 삼성서울병원에서 입원치료를 받아오다 이날 퇴원했다. 

박 전 대통령은 퇴원한 뒤 국립서울현충원에서 고 박정희 전 대통령 내외 묘역을 참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박 전 대통령의 퇴원을 축하하며 김한규 청와대 정무비서관을 보내 '늘 건강하십시오'라는 문구가 적힌 난을 선물했다. 이에 박 전 대통령은 문 대통령에게 "마무리 잘하시고, 건강 잘 챙기시기를 바란다"는 말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남형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