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거대야당 이끌 민주당 원내대표 누가 될까, 박홍근 박광온 2파전 양상

김대철 기자 dckim@businesspost.co.kr 2022-03-23  15:44:08
확대 축소
[비즈니스포스트] 더불어민주당 원대대표 경선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누가 172석을 거느린 거대 정당을 이끌지 관심이 집중된다.

원내대표로 누가 당선되느냐에 따라 향후 거대 야당이 될 더불어민주당의 원내전략은 물론 새 정부와의 관계설정 등이 달라질 것으로 전망된다. 박홍근·박광온 의원이 가장 유력한 후보들로 꼽히는 가운데 정세균계 의원들의 표심이 막판 변수로 꼽힌다.
 
거대야당 이끌 민주당 원내대표 누가 될까, 박홍근 박광온 2파전 양상

▲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왼쪽)과 박광온 의원.


23일 더불어민주당 안팎의 말을 종합하면 현재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의사를 밝힌 사람은 박홍근, 박광온, 안규백, 이원욱, 김경협 의원 등 모두 5명이다. 

박홍근 의원은 이재명 상임고문 측 인사로 불린다. 대선후보 경선 당시 이재명 후보의 비서실장을 맡은 바 있다. 

박광온 의원은 이낙연 전 대표의 최측근으로 분류된다. 이낙연 대표 체제에서 당 사무총장을 지냈으며 대선 경선과정에서는 이낙연 캠프의 총괄본부장을 맡았다. 

안규백 의원과 이원욱 의원은 ‘정세균계’로 당내 기반이 비슷하며 김경협 의원은 이해찬 전 대표와 가까운 친문계로 분류된다. 

대선을 거치면서 당내 다수가 ‘이재명계’와 ‘이낙연계’로 나뉜 만큼 이재명계인 박홍근 의원과 이낙연계 박광온 의원의 2파전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정세균계인 안규백·이원욱 의원은 단일화를 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성사되지 않았다.  

유력후보로 거론되는 박홍근, 박광온 의원은 모두 윤석열 정부와 여당을 효과적으로 견제하고 개혁입법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는 데에서 비슷한 태도를 나타냈다.

그러나 세부적으로 들여다보면 강조하는 부분이 조금 다르다. 누가 원내대표로 선출되는지에 따라 향후 민주당의 원내 행보가 달라질 수 있는 부분이다.

박홍근 의원은 ‘견제’와 ‘강한 민주당’을 강조했다. 야당의 역할에 충실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박 의원은 자신의 사회관계망 서비스(SNS)에 원내대표 출마의사를 밝히며 “정부·여당의 실정과 무능을 확실하게 바로잡겠다”며 “상임위원회와 원내지도부를 구성할 때 전문성과 더불어 ‘견제능력’을 우선적으로 고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여당이 잘못한 일은 국민을 대신해 추상같이 바로잡아야 한다”며 압도적인 지지를 해달라고 호소했다.  

반면 박광온 의원은 태도를 바꿔야 한다며 낮은 자세를 언급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새 정부 출범 초기에 발목잡기를 하는 것으로 보여서는 안 된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박 의원은 페이스북에 “오만과 독선의 그림자가 우리 안에 있다면 국민에게 한없이 낮은 겸손의 빛으로 바꿔야 한다”며 “(낮은 자세로 다가갈 때)국민들이 우리를 더 신뢰할 근거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상임위 배정과 원내지도부 구성에 ‘탕평’을 실천하겠다”고 덧붙였다.   

정세균계 의원들이 어느 쪽에 무게를 두느냐도 관심이 모아진다.

이번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선출은 선거운동 없이 ‘콘클라베(교황선출회의)’ 투표방식이 도입돼 입후보 없이 각자 선호하는 인사를 비공개로 적어내게 된다.

만약 1차 투표(3분의 2 이상 득표자 선출)와 2차 투표(과반 득표자 선출)에서 결정되지 않으면 결선 투표가 진행된다. 결선 투표 전에 남은 후보들의 정견 발표가 진행된다.
 
이 방식으로 선거가 진행되면 계파 별로 표가 나뉘어 어느 후보도 단독으로 172명 중 과반인 87명의 지지를 얻기는 어려운 것으로 분석된다. 결선 투표에서 정세균계 의원들의 표심이 막판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

정세균계로 분류되는 안규백 의원은 “윤석열 정부는 경제는 박근혜, 안보는 MB(이명박)2기를 예고하고 있다”며 “이명박근혜 시절 야당으로 댓글공작을 밝혀내고 세월호특별법을 이끌어낸 저력으로 야성 넘치는 제1야당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원욱 의원은 “보수언론과 검찰 권력의 총부리와도 맞서 싸워야한다”며 “민주당이 협치할 대상은 국민이다, 국민과 협치해 승리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새 원내대표는 대통령 집무실 이전, 여성가족부 폐지, 장관 후보자들의 인사청문회 등을 두고 윤석열 정부와 대치하게 된다. 원내 분위기는 6월 지방선거 승패에도 영향을 미치게 돼 과제가 막중하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산적해있는 문제들을 헤쳐 나갈 인물로 누구를 선택할 것인지는 24일 오후 2시에 결정된다. 김대철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