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공정위원장 조성욱 "화천대유의 킨앤파트너스가 SK 계열인지 보겠다"

조승리 기자
2021-10-20   /  21:08:32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이 대장동 개발사업을 주도한 화천대유에 초기 자금을 댄 투자자문회사 킨앤파트너스가 SK그룹 계열사에 해당하는지 살펴보겠다고 했다.

조 위원장은 20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킨앤파트너스가 SK그룹의 계열사에 해당한다고 주장하자 "직접적으로 위원회가 자료를 봐야 확실한 대답을 드릴 수 있을 것 같다"며 "계열사에 해당하는지는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공정위원장 조성욱 "화천대유의 킨앤파트너스가 SK 계열인지 보겠다"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조 위원장은 "기업 집단에 있어서 동일인, 계열사에 해당하는지를 보는 것은 지분율과 실질적 경제 지배력을 함께 본다"며 "실질적 지배력은 임원 겸직이나 내부에서의 자금 흐름, 출자, 채무 보증 같은 것을 종합적으로 보는데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계열사에 대한 누락, 허위 보고는 공정위 제재대상이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승리 기자]

이 기사는 꼭!

  1. 박정호 넷플릭스와 협력 의지, SK브로드밴드 소송전 기류 변화 가능성
  2. 윤석열 통합 선대위 완성할까, 마지막 퍼즐 홍준표 유승민에게 구애
  3. GS건설 리모델링 수주 빠르게 확보, 임병용 도시정비 빈자리 채운다
  4. 한화생명 올해는 배당 선물 안길까, 순이익 늘고 자금활용 숨통 트여
  5. 가스공사 내부반발로 정규직 전환 지연, 채희봉 반대 목소리 설득 온힘
  6. 뉴라클사이언스 뇌질환 신약 임상 채비, 성재영 코스닥 기술상장 조준
  7.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인수가격 깎을까, 협상지연에 인수포기 가능성도
  8. 한화건설 안전조직 강화, 최광호 내년에도 사망사고 제로 도전
  9. 삼성전기 이제 생산기술 고도화 할 때, 장덕현 반도체 개발경험 큰 자산
  10. 중국도 소재 무기화 가능성, 유니온머티리얼 희토류자석 대체품 주목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