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지자체

광역단체장 15명 공동성명, “5·18 망언은 민주주의 부정”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2019-02-24  14:03:36
확대 축소
광역단체장 15명 공동성명, “5·18 망언은 민주주의 부정”

▲ 박원순 서울시장(가운데)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5·18 민주화 운동의 올바른 인식과 가치 실현을 위한 시도지사 공동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송하진 전북지사, 이용섭 광주시장, 박 시장, 김영록 전남지사, 양승조 충남지사.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 등 전국 15개 시·도 광역단체장들이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민주화운동 왜곡 발언을 규탄했다.

박 시장과 이용섭 광주시장, 송하진 전북지사, 김영록 전남지사, 양승조 충남지사 등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전국 15개 시·도 광역단체장이 이름을 올린 ‘5·18 민주화운동의 올바른 인식과 가치 실현을 위한 시도지사 공동 입장문’을 발표했다.

입장문에는 17개 시·도 광역단체장들 가운데 자유한국당 소속인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지사를 뺀 15명이 이름을 올렸다. 더불어민주당 소속이 아닌 광역단체장 가운데서는 무소속인 원희룡 제주지사가 뜻을 함께 했다.

이들은 입장문에서 “최근 우리 사회 구성원의 극히 일부가 5·18 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사실과 정신을 정치적 목적으로 이용하기 위해 폄훼와 왜곡을 일삼고 있다”며 “5·18을 향한 폄훼나 왜곡은 대한민국의 법과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행위”라고 말했다.

이들은 “5·18 민주화운동은 국민 스스로 노력과 희생으로 이뤄낸 대한민국 민주주의 발전에서 가장 빛나는 역사”라며 “정치적 목적을 위해 5·18의 역사적 사실을 부정하거나 왜곡하는 행위를 배격한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5·18 정신이 훼손되는 것을 막기 위해 '5·18 역사왜곡 처벌특별법' 제정을 촉구하기도 했다.

박원순 시장은 시·도 광역단체장들이 5·18 논란에 뜻을 모은 배경과 관련해 “최근 5·18 망언은 광주만의 문제가 아니고 대한민국 전체의 문제"라며 "이런 망언을 하는 것을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는 국민적 인식에 시도지사들이 공동성명을 집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장에는 15개 시·도 광역단체장들을 대표해 박원순 시장, 이용섭 시장, 송하진 지사, 김영록 시자, 양승조 지사가 참석했다. 허종식 인천시 정무부시장은 박남춘 인천시장을 대신해 참석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