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인터넷·게임·콘텐츠

김상철, 스마트시티를 한글과컴퓨터 새 성장동력으로 만든다

박혜린 기자 phl@businesspost.co.kr 2018-12-06  12:05:38
확대 축소
한글과컴퓨터그룹이 ‘스마트시티’를 미래 성장동력으로 삼는 데 온힘을 쏟는다.

스마트시티는 첨단 정보통신(ICT) 기술의 집합체로 블록체인,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클라우드, 보안 등 기술이 접목된 도시를 말한다.
 
김상철, 스마트시티를 한글과컴퓨터 새 성장동력으로 만든다

▲ 김상철 한글과컴퓨터그룹 회장이 6일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한글과컴퓨터그룹의 새 사업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한글과컴퓨터>


한글과컴퓨터그룹은 6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새 사업전략 발표 기자간담회를 열고 한글과컴퓨터와 모든 계열사들이 앞으로 사업의 방향을 스마트시티에 두고 2020년까지 한글과컴퓨터그룹 전체 매출의 50%를 새 사업으로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김상철 한글과컴퓨터그룹 회장은 “‘한컴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을 관련 기업, 연구기관, 지방자치단체 등에 개방, 공유하는 방법을 통해 스마트시티 생태계를 조성하겠다”며 “초기 진입단계인 국내 스마트시티 시장을 성숙시키고 세계시장에서도 우위에 설 수 있도록 한글과컴퓨터그룹 계열사들이 온 힘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글과컴퓨터그룹은 이날 ‘한컴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도 공개했다.

한컴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은 도시 곳곳의 빅데이터를 수집하고 분석하는 사물인터넷 플랫폼 ‘네오아이디엠(NeoIDM)’과 ‘씽스핀(ThingSPIN)’, 데이터의 분산 저장을 통해 정보의 보안과 신뢰를 담보할 블록체인 플랫폼 ‘한컴 에스렛저’, 데이터의 시각화와 실시간 모니터링·공유·확산을 위한 관제 플랫폼 ‘한컴 인텔리전트 시티 플랫폼(ICP, HANCOM Itelligent City Platform)’으로 구성돼 있다.

한글과컴퓨터그룹이 보유하고 있는 인공지능, 음성인식, 블록체인, 클라우드, 재난안전망 등 스마트시티에 필요한 기술들이 집약돼 있는 것이다.

한글과컴퓨터그룹은 인공지능 기술을 더욱 고도화해 한컴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을 미래까지도 예측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발전시켜나갈 계획을 세우고 있다.

한글과컴퓨터그룹은 2017년 12월 서울시, 세계스마트시티기구(WeGO), 한국스마트카드, 한국중소ICT기업해외진출협동조합, 서울시정책수출사업단 등과 함께 ‘서울 아피아 컨소시엄’을 발족해 스마트시티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또 서울시의 스마트시티 모델을 국내 지방자치단체로 확산하고 베트남, 우즈베키스탄, 터키의 주요 도시들에 도입하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박혜린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