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전자·전기·정보통신

LG전자, 생활가전과 에어컨 통합본부 출범

이민재 기자 betterfree@businesspost.co.kr 2014-11-27  18:29:32
확대 축소

LG전자는 27일 정기인사와 함께 조직도 개편했다.

LG전자는 생활가전을 담당하는 HA사업본부와 에어컨사업을 맡는 AE사업본부를 통합해 H&A(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사업본부를 신설한다고 밝혔다. H&A사업본부는 조성진 사장이 전담한다.

  LG전자, 생활가전과 에어컨 통합본부 출범  
▲ 조성진 LG전자 사장
이에 따라 LG전자는 모바일(MC)과 TV(HE), 가전(H&A), 자동차부품(VC) 등 4개 사업본부 체재로 재편됐다.

MC사업본부는 조준호 LG 사장이, HE사업본부는 부사장으로 승진한 권봉석 LG 시너지팀장(전무)이 새로 맡는다. 자동차 부품사업을 담당하는 이우종 VC사업본부 사장은 유임됐다.

LG전자는 “이번 조직개편은 미래사업을 더욱 체계적으로 준비하기 위한 것”이라며 “H&A사업본부 신설은 생활가전제품 사업간 시너지를 내기 위한 조처”라고 설명했다.

LG전자는 ‘이노베이션사업센터’를 신설해 신사업 발굴과 추진을 맡겼다. 안승권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 겸 사장이 센터장을 겸임한다.

최근 규모가 커지고 있는 기업간 거래(B2B)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B2B 부문’도 신설했다. 노환용 AE사업본부 사장이 이 부문을 맡는다.

이밖에 태양광과 에너지저장장치(ESS) 등 에너지 관련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에너지사업센터’와 소프트웨어역량 강화를 위한 ‘소프트웨어센터’도 새로 만들었다. 해외지역 사업을 담당하는 GSMO(Global Sales & Marketing Office)는 ‘해외영업본부’로 이름을 바꿨다. [비즈니스포스트 이민재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