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금융

삼성화재, 온라인 자동차보험 덕에 3분기까지 누적순이익 증가

이규연 기자 nuevacarta@businesspost.co.kr 2016-10-31  17:37:57
확대 축소

삼성화재가 온라인 자동차보험의 영업호조에 힘입어 3분기까지 누적순이익이 증가했다.

삼성화재는 3분기까지 누적순이익 7556억 원을 냈다고 31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5% 늘었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온라인채널의 높은 성장에 힘입어 자동차보험 부문에서 매출이 늘었다”며 “자동차보험의 손해율이 떨어져 보험영업의 효율성도 이전보다 좋아졌다”고 말했다.

  삼성화재, 온라인 자동차보험 덕에 3분기까지 누적순이익 증가  
▲ 안민수 삼성화재 사장.
삼성화재는 3분기까지 누적으로 원수보험료 13조3500억 원을 냈는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8% 증가했다. 원수보험료는 보험회사에서 계약자에게 직접 받은 보험영업매출을 뜻한다.

3분기까지 누적으로 원수보험료의 증감폭을 보험종목별로 살펴보면 자동차보험 17.3%, 장기보험 –1.5%, 일반보험 –2.8%다.

삼성화재가 상반기에 수입보험료 기준으로 온라인을 포함한 다이렉트자동차보험 시장점유율 29.1%를 확보해 선두를 지킨 결과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반면 국제회계기준(IFRS4) 2단계 도입에 대비해 사망보험 등 보장성보험의 비중을 확대하면서 저축성보험의 매출이 줄어들어 장기보험의 원수보험료도 감소한 것으로 풀이된다.

삼성화재는 3분기 기준으로 합산비율(손해율+사업비율) 101.4%로 나타났는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포인트 낮아졌다.

합산비율은 100%를 기준으로 해서 이것보다 높으면 영업에서 손해를 봤고 낮으면 그만큼 이익이 났다는 뜻이다.

보험종목별로 손해율 수치와 증감폭을 현재 국제회계기준(IFRS4)에 맞춰 살펴보면 자동차보험 78.5%(-2.0%포인트), 장기보험 86.2%(-1.3%포인트), 일반보험 64.7%(2.7%포인트)다.

삼성화재는 3분기까지 누적으로 투자영업이익 1조2665억 원을 냈는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 줄었다. 저금리가 길어져 주요 투자대상인 채권이익도 감소한 영향으로 보인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