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추경호 대기업에 과도한 임금인상 자제 요청, "사회적 갈등 증폭 우려"

김서아 기자
2022-06-28   /  09:23:50
추경호 대기업에 과도한 임금인상 자제 요청, "사회적 갈등 증폭 우려"

▲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오른쪽)이 28일 서울 마포구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에서 열리는 간담회 참석을 위해 손경식 경총 회장과 걸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비즈니스포스트]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과도한 임금인상이 사회적 갈등을 일으킬 수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추 부총리는 28일 서울 마포구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회관에서 열린 경총 회장단과 간담회에 참석해 "과도한 임금인상은 고물가 상황을 심화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기업과 중소기업 사이 임금 격차를 더욱 확대해 중소기업 근로 취약계층의 상대적 박탈감을 키우고 사회적 갈등을 증폭시킬 우려가 있다"고 덧붙였다.

최근 일부 정보통신기술(IT)기업과 대기업 중심으로 과도한 임금인상이 일어나 다른 산업·기업으로 확산할 조짐이 보인다고 했다.

추 부총리는 "소위 잘 나가는, 여력이 있는 큰 상위기업 중심으로 성과보상 또는 인재확보라는 명분으로 경쟁적으로 높은 임금상승을 주도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대기업의 생산성을 초과하는 지나친 임금인상이 노동시장의 양극화를 확대하고 기업 현장 곳곳의 일자리 미스매치(불일치)를 심화시킬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임금은 기본적으로 노사 사이 자율적으로 결정할 부분이다"면서도 "최근 우리 경제의 어려움을 감안해 경영계에서는 과도한 임금 인상을 자제해주고 생산성 향상 범위 안에서 적정 수준으로 임금인상이 이뤄졌으면 한다"고 요청했다.

각종 비용 상승 요인도 투자확대 등을 통해 생산성 향상으로 흡수하도록 노력해달라고 덧붙였다.

정부의 노력만으로는 민생물가를 안정시키는데 한계가 있기 때문에 기업인들, 노동계, 국민 모두가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 부총리는 "물가 상승 분위기에 편승해 경쟁적으로 가격이나 임금을 올리기 시작하면 물가, 임금의 연쇄 상승이라는 악순환을 초래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 악순환은) 경제, 사회 전체의 어려움으로 돌아오고 누구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가급적 기업에서 생산성 향상과 원가 절감 노력 등을 통해 가격 상승 요인을 최대한 자체 흡수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서아 기자

이 기사는 꼭!

  1. 경제부총리 추경호 “조만간 적정 수준의 전기요금 인상안 발표하겠다”
  2. 노동부 근로시간과 임금체계 개편, 추경호 "노동시장 개혁 미룰 수 없다"
  3. 한전의 대규모 적자는 오롯이 한전 탓일까? 기재부는 책임 없나
  4. 추경호 "첫 주택 구입시 조건 없이 취득세 면제, 상생 임대인에 혜택"
  5. [채널Who] 루나 불똥 튄 컴투스 가상화폐 C2X, 자체 메인넷 변신 주목
  6. 카카오게임즈 '우마무스메' 흥행, 조계현 '오딘' 의존 줄이기 출발 순조
  7. 고유가에 하이브리드차가 경유차 판매 추월, 출고대기 더 오래해야
  8. LG생활건강 '후' 대체 브랜드 찾기 골몰, 공격적 인수합병 이어간다
  9. KCC 올해도 최대 실적 경신, 정몽진 '3조 배팅' 실리콘사업 효자 등극
  10. [이태경 부동산VIEW] 대긴축의 시대, 부동산 불패 믿음 흔들린다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