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권성동, 'MB 시즌2' 비판에 “문재인정부 시즌2 안 된다는 게 민심”

김대철 기자 dckim@businesspost.co.kr 2022-06-17  11:22:56
확대 축소
[비즈니스포스트]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더불어민주당이 새 정부 경제정책방향을 비판한 데 반박하며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협조할 것을 촉구했다.

권 원내대표는 17일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은 정부가 발표한 경제정책방향을 '대기업·부자 감세', 'MB(이명박) 시즌2'라 비판했다”며 “경제 위기 극복에 협조는 못 할망정 반대를 위한 반대를 일삼는다면 반개혁, 경제 발목 세력으로 낙인찍힐 것이다”라고 경고했다.
 
권성동, 'MB 시즌2' 비판에 “문재인정부 시즌2 안 된다는 게 민심”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7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권 원내대표는 새 정부 경제정책방향은 민간부문에 활력을 불어넣는 것이 핵심이라며 국회가 입법으로 뒷받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새 정부 경제정책방향의 핵심은 ‘민간 주도’와 ‘규제 혁신’으로 민간에 활력을 불어넣고 우리 경제의 새로운 도약을 만들겠다는 것”이라며 “법인세 최고세율 인하, 투자상생협력촉진세제 폐지, 부동산 세제 개편 등 개혁 입법 처리를 위해선 다수당인 민주당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권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 실패를 짚으며 민주당이 반성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공공 재정주도 일자리, 단기 땜질식 대응은 철저히 실패했다”며 “최악의 경제지표가 객관적 증거”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비난의 의미로 'MB 시즌2'를 들먹였지만 '문재인 정권 시즌2'는 절대 안 된다는 것이 바닥 민심이다”라고 비꼬았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새 정부 경제정책에 관해 “현 상황에 대한 비상한 위기의식이 없다”며 “과거 이명박·박근혜 정부가 실패했던 정책의 재탕”이라고 비판했다. 김대철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