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이준석 “그동안 선거 때문에 내 피해 너무 컸다, 이제 자기 정치 하겠다”

이상호 기자 sangho@businesspost.co.kr 2022-06-12  16:09:22
확대 축소
이준석 “그동안 선거 때문에 내 피해 너무 컸다, 이제 자기 정치 하겠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2일 국회에서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비즈니스포스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임기 후반기에는 ‘자기 정치’에 더 힘을 주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12일 국회에서 당대표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제 제대로 자기 정치 한번 해보겠다”며 “제가 이루고 싶은 세상, 제가 옳다고 생각했던 세상, 제가 옳다고 생각하는 정책들 그리고 제가 옳다고 생각하는 당을 만들기 위해 제 의견을 더 많이 투영시키겠다”고 말했다.

그는 “그 과정은 당연히 민주적으로 진행될 것이지만 제 의견의 색채는 더 강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당대표에 취임한 뒤 1년은 당의 선거를 위해 온 힘을 다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 대표는 “지금까지 선거에서 승리하기 위한 정치를 했지만 제 선거는 아니었다”며 “저에게 책임이 있는 선거지, 제 선거는 아니었지만 목숨 걸고 뛰었다”고 말했다.

그는 “공적인 목표를 수행하느라 당의 대선과 지방선거를 이기는 과정 속에서 제 개인이 자기 정치 측면에서 입은 피해는 너무 심하다”고 덧붙였다.

정권교체를 이뤄낸 상황에서 앞으로 남은 1년의 정치 상황은 과거 1년과 다르다는 점도 짚었다.

이 대표는 “지금까지 외부의 다른 당과 다투고 싸우는 과정에서 우리 당의 체계를 정립했다면 이제는 결국에는 여당으로서 어떻게 안정적인 국정을 뒷받침할 것이냐는 큰 과제가 앞에 있다”며 “이것은 때로는 수세적인 입장이기도 하기 때문에 지금까지 정권교체를 위해 공세적으로 하던 것에 비해서 훨씬 어려운 과정으로 비춰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1년 동안 선거의 지휘관으로서 국민과 당원들이 원하는 선거 승리를 이끌어내기 위해서 했던 1년과는 앞으로의 1년은 참 다를 것”이라며 “원래 전시의 리더십과 평시의 리더십은 다르다”고 덧붙였다.

당대표로서 역할과 관련해서는 다음 전국단위 선거인 국회의원 총선거의 승리를 위해 당내 공천제도를 손보는 일이 시급하다고 봤다.

이 대표는 “지금 총선 승리를 위해서 여러 가지 준비를 하는 것 굉장히 중요하다 생각하고 총선의 가장 중요한 여당의 지점은 공천”이라며 “공천을 시스템화하는 것에 정권의 성패가 달려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시점에 제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일을 하면서 앞으로 1년을 보낼 수 있도록 하겠다”며 “어차피 공천은 나중에 다음 당 대표가 할 텐데 왜 공천 룰을 정하려고 하느냐는 말을 하는 사람은 굉장히 시대정신에 역행하는 발상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상호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