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국회, 국방부 해수부 농림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임도영 기자 doyoung@businesspost.co.kr 2022-05-09  17:33:59
확대 축소
[비즈니스포스트]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와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인사청문회 문턱을 넘었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은 불발됐다. 이로써 윤석열 정부 1기 내각에서 7명만 정부 출범에 함께하게 됐다.
 
국회, 국방부 해수부 농림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 이종섭 국방부 장관 후보자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국회 국방위원회는 9일 이종섭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건을 상정해 만장일치로 가결했다.

국방위는 보고서에서 "이 후보자는 39년 동안의 군복무 기간 주요 보직을 거치면서 국방 정책과 군사 작전에 관한 풍부한 경험과 전문성, 전략적 리더십을 갖췄다"고 평가했다.

다만 "대통령 집무실 용산 이전과 국방부 청사 이전과 관련해 소신 있는 답변을 하지 못하는 등 일부 부족함이 지적됐다"고 명시했다.

국방위는 부대 의견으로 국방부 1차 이사 종료 즉시 관련 현안 보고를 실시하기로 했다.

같은 날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와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보고서도 채택됐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는 이날 전체회의에서 두 후보자의 청문보고서에 별다른 이의 제기 없이 여야 합의로 청문보고서 채택 건을 상정해 가결했다.

이로써 윤석열 정부 초대 내각 가운데 청문보고서가 채택된 후보자는 한화진 환경부 장관,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 등에 이어 7명으로 늘었다.

반면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은 불발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원 후보자의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은 절대 불가하다"며 원 후보자를 고발하겠다고 나섰다.

윤 당선인 측이 청문회가 끝난 원 후보자 등에 대한 청문보고서를 이날까지 재송부해달라고 국회에 요청한 것을 두고 거부 의사를 표시한 것이다.

국토위 간사인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원 후보자는 거짓과 회피로 일관한 청문회 태도를 지금까지 유지하면서 '7대 중대 의혹'에 끝내 묵묵부답이었다"며 업무추진비 현금지급 관련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허위 기재 관련 김영란법 위반 혐의, 비영리 사단법인 불법기부 행위 관련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등으로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그동안 원 후보자가 제주지사 시절 업무추진비를 사적으로 유용하고 그 내용을 허위 기재한 의혹이 있다고 문제삼았다.

또 지사 시절 주최한 토론회 비용을 원 후보자의 싱크탱크로 알려진 코리아비전포럼이라는 단체가 집행한 것으로 보인다며 정치자금법 위반 의혹을 제기해 왔다.

민주당 국토위원들은 원 후보자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을 겨냥해 "이재명은 저의 제주지사 시절 추진된 오등봉 반만 했어도 '경기도망지사'할 일 없었을 것"이라고 한 발언도 비난했다.

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원 후보자가 경기도망지사라고 발언하며 국회의원 보궐선거에도 개입했다”며 “정치 개입 논란을 일으킨 윤 당선인과 일맥상통한다”고 비판했다.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자기소개한 것 아니냐, 제주도망지사, 제주도둑지사 아니냐”고 거들었다. 임도영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1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윤석열 정부 출발 |  2022-05-09 22:52:35
삭제
한덕수 총리만큼은 아니지만 추경호 부총리도 30년 간 공직경력에 국회에서 6년 간 중책을 맡았으니 무난하게 잘해내리라고 봅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