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민주당 국민의힘 시도지사 대진표 확정, 현역 물러나는 곳 경쟁 치열

김서아 기자 seoa@businesspost.co.kr 2022-05-02  16:29:01
확대 축소
[비즈니스포스트] 6·1 지방선거가 한 달 앞으로 다가왔다. 대통령선거 패배를 딛고 일어나기 위한 더불어민주당과 여소야대 국면에서 영향력을 키우려는 국민의힘 모두 후보를 확정하고 전열을 갖췄다.

전국 17개 광역단체장 가운데 현역 단체장이 재선에 도전하는 지역은 서울과 인천을 포함해 9곳이다. 현역이 불출마하거나 공천에서 탈락한 경기, 강원 등 나머지 8곳을 누가 차지할지 경쟁이 더욱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민주당 국민의힘 시도지사 대진표 확정, 현역 물러나는 곳 경쟁 치열

▲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한달 앞둔 5월1일 종로구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에 선거일 안내판이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2일 정치권 안팎에서는 이번 지방선거에서 수도권이 가장 큰 싸움터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특히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이 빠지며 무주공산이 된 경기도지사 선거가 빅매치가 될 가능성이 크다.

경기도지사 선거는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가 붙으며 이심(이재명 의중)과 윤심(윤석열 의중)의 재대결이라는 평가가 많다.

한국갤럽이 1일 발표한 여론조사에서도 김동연 후보가 42.6%, 김은혜 후보가 42.7%를 기록하며 0.1%포인트 차이 초접전 양상을 보이고 있다.

서울과 인천은 현역 단체장이 다시 도전한다.

오세훈 현 서울시장의 재선 도전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도전장을 내밀었다. 송 후보가 아닌 새로운 인물이 등장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으나 오 시장을 상대하기 위해서는 검증된 중진 정치인이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컸다.

하지만 한국갤럽의 조사 결과 아직까지는 오 시장이 54.6% 지지율을 얻으며 송 후보(32.7%)를 21.9%포인트 차이로 크게 앞서고 있다.

인천은 전·현직 시장의 리턴매치가 펼쳐진다.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박남춘 현 인천시장과 국민의힘 소속인 유정복 전 인천시장이 붙는 가운데 이정미 전 정의당 대표도 출마했다.

한국갤럽 조사에서 박 시장은 지지율 36.3%를 얻어 2위에 그쳤고 전임시장인 유 후보가 지지율 41.5%를 얻으며 1위를 차지했다. 이 후보의 지지율은 5.0%다.

이 외에도 부산에는 국민의힘 소속 박형준 시장이, 울산은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송철호 시장이 다시 도전장을 내밀었다.

부산에는 변성완 전 시장 권한대행이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출마했고 울산에는 김두겸 전 남구청장이 국민의힘 소속으로 출사표를 냈다. 박맹우 전 울산시장은 국민의힘을 탈당한 뒤 무소속으로 출마했다.

경북은 국민의힘 소속 이철우 경북지사와 더불어민주당 소속 임미애 도의원이 붙게 됐고 충남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양승조 지사와 국민의힘 소속 김태흠 의원이 경쟁한다.

대전에서는 더불어민주당 허태정 대전시장과 국민의힘 이장의 전 의원이, 전남에서는 더불어민주당 김영록 전남지사와 국민의힘 이정현 전 의원이 붙는다. 세종은 더불어민주당 이춘희 세종시장과 국민의힘 최민호 전 총리 비서실장의 싸움이 됐다.

현역 단체장이 나오지 않는 곳은 경기 외에 강원, 제주, 충북, 대구, 경남, 광주, 전북 등이 있다.

강원은 최순문 현 지사가 3선 연임 금지로 물러나면서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김진태 국민의힘 후보가 붙게 됐다.

이 후보는 지난 2010년 최연소 강원지사에 올랐으나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로 7개월 만에 자리에서 물러나야 했다. 이후 12년 만에 다시 도전하는 것이다.

김 후보는 국민의힘 공천에서 컷오프(공천배제)를 당했으나 단식 농성을 벌이며 반발한 끝에 경선을 통해 황상무 전 KBS앵커를 누르고 후보로 선출됐다.

제주는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대선에 도전하기 위해 지사직을 내려놓으며 무주공산이 됐다.

제주는 오영훈 전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허향진 전 제주대 총장이 국민의힘 후보로 나섰다. 오 전 의원은 이재명 민주당 상임고문의 비서실장을 지낸 경력이 있다.

충북도 이시종 현 지사가 3연임을 마치고 물러나면서 새 얼굴끼리 대결이 성사됐다. 더불어민주당에서 노영민 전 비서실장이, 국민의힘에서 김영환 전 과학기술부 장관이 출마했다.

권영진 현 시장이 3선을 포기한 대구는 더불어민주당에서 서재헌 전 상근부대변인이, 국민의힘에서 홍준표 의원이 경쟁한다.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의 '드루킹 사건'으로 자리가 빈 경남지사에는 양문석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박완수 국민의힘 후보가 맞붙는다. 양 후보는 전 경남도당 부위원장을 지냈다.

광주에서는 강기정 전 정무수석이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나섰으며 주기환 전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전문위원이 맞대결을 펼치고 전북에서는 김관영 전 의원과 조배숙 전 의원이 각각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후보로 나섰다. 두 곳은 현역인 이용섭 시장과 송하진 지사가 공천에서 탈락(컷오프)한 곳이다.

기사에 인용된 여론조사의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서아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