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김종인 정호영 자진사퇴 촉구 "스스로 용기 내야", 정호영 "불법 없어"

김남형 기자 knh@businesspost.co.kr 2022-04-19  18:13:31
확대 축소
[비즈니스포스트]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지는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측과 정호영 후보는 인사청문회를 통해 검증하겠다는 방침을 고수하고 있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은 19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정호영 후보자와 관련해 "법률의 잣대로 그 사람이 법률적으로 위반했느냐 안 했느냐를 따지는 것으로는 문제 해결이 안 된다"며 "빨리 문제를 해결하고 지나가는 것이 새 정부 탄생에 오히려 순조로운 길"이라고 말했다.
 
김종인 정호영 자진사퇴 촉구 "스스로 용기 내야", 정호영 "불법 없어"

김종인 전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


이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강조하는 것이 소위 공정과 상식"이라며 "거기에 비춰 과연 이 사람은 상식에 맞는 짓을 했는지 전제로 판단하는 것이 옳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 후보자는) 스스로 용기를 내 현명한 판단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전날 김용태 최고위원 및 하태경 의원 등 국민의힘 안에서도 정 후보자가 거취를 결단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 데 이어 야권 원로격인 김 전 위원장도 한 목소리를 낸 셈이다.

반면 윤석열 당선인은 정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유지하고 있다.
 
배현진 대통령 당선인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국민 앞에 나서서 정확한 자료를 갖고 소명할 시간은 국회 청문회장이기 때문에 그 자리를 지켜보며 기다리고 있다는 말씀으로 갈음하겠다"며 "청문회가 실질적으로 제기된 여러 의혹들을 자료와 증거를 갖고 여야 의원들이 확인할 수 있는 국민 앞에서 법적으로 보장된 자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윤 당선인이 '부정의 팩트(사실)'라고 말했던 것은 법적 책임을 넘어서 도덕성까지 한차원 더 높은 차원에서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사안이 있는지 없는지를 언론·국민과 함께 지켜보고 있다는 말"이라고 설명했다.

정 후보자와 윤석열 당선인의 관계에 대해 "40년 지기란 표현은 잘못 알려진 잘못된 사실"이라고 밝혔다.

배 대변인은 "두 사람은 각자 서울과 대구에서 학창 시절을 보냈고 또 검사와 의사로 각자의 아주 바쁜 전문 분야에서 활동해왔다"며 "정 후보자도 '지기'라는 표현이 상당히 민망하다고 언론에 말을 한 걸로 안다"고 말했다.

정호영 후보자도 두 자녀의 경북대학교 의대 편입 논란과 관련해 일체의 불법 및 부당행위가 없었다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

정 후보자는 이날 서울시 서대문구 국민연금공단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면서 "무수히 많은 의혹이 제기돼 왔지만 모두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며 "자녀들의 문제에 있어 단 한 건도 불법이거나 도덕적으로 부당한 행위를 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교육부 감사를 적극 환영하며 한시라도 빨리 조사가 진행되길 희망한다"며 "필요하다면 저도 직접 조사를 받고 적극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김남형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