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윤석열 캠프 험프리스 방문, "국제정세 엄중해 한미동맹 억제력 중요"

김남형 기자 knh@businesspost.co.kr 2022-04-07  17:26:25
확대 축소
윤석열 캠프 험프리스 방문, "국제정세 엄중해 한미동맹 억제력 중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가운데)이 4월7일 주한미군 평택기지(캠프 험프리스)를 방문해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왼쪽은 폴 러캐머라 주한미군사령관 겸 한미연합사령관, 오른쪽은 김승겸 연합사 부사령관. <연합뉴스>

[비즈니스포스트]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주한미군 기지를 방문해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윤석열 당선인은 7일 경기도 평택에 있는 주한미군 기지(캠프 험프리스)를 찾아 주한미군을 격려하고 폴 러캐머라 주한미군사령관 겸 한미연합사령관, 김승겸 연합사 부사령관과 함께 브리핑을 받았다고 배현진 당선인 대변인이 밝혔다.

배현진 대변인은 "윤석열 당선인은 한미동맹의 결속력을 높이고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억제 및 대응 태세를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고 말했다.

이날 윤 당선인은 "대통령 당선인으로서 처음 방문한 부대가 한미 군사동맹의 심장부인 캠프 험프리스"라며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등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정세가 매우 엄중한 상황 속에서 한미 군사동맹과 연합 방위태세를 통한 강력한 억제력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날 우리가 누리고 있는 대한민국의 자유와 번영은 수많은 선배 전우들의 헌신과 희생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며 "자유 대한민국 수호를 위해 헌신하고 있는 라캐머라 사령관 및 모든 장병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윤 당선인은 방명록에 "평택은 튼튼한 한미동맹의 상징입니다"라고 적기도 했다.

폴 라캐머라 사령관은 "한반도 안정을 위해서 역할을 다하지 못하는 것은 직무유기라 생각한다"고 화답한 뒤 한국과 미국 사이 '철통동맹'(Iron-clad alliance)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캠프 험프리스 기지 조성을 가능하게 해준 한국 국민들에게 감사의 뜻도 나타냈다.

캠프 험프리스는 유엔군사령부, 주한미군사령부, 특수전사령부, 미8군, 제2보병 사단 사령부가 주둔하고 있는 주한미군의 핵심 기지다. 현재 용산에 있는 한미연합사 본부도 올해 안에 이곳으로 이전해 올 예정이다.

박근혜, 이명박,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은 당선인 시절 용산 한미연합사를 방문한 적이 있지만 대통령 당선인이 별도 일정으로 캠프 험프리스를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남형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