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안철수 조각 앞두고 인수위 기강 잡기, "청와대 가는 징검다리 아니다"

김대철 기자 dckim@businesspost.co.kr 2022-04-04  12:13:40
확대 축소
[비즈니스포스트] 안철수 대통령직인수위원장이 인수위원회 내부기강 잡기에 나섰다.

새 정부 내각 구성이 진행되면서 인수위 소속 인사들이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데 인수위 업무에 차질을 빚지 않도록 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안 위원장은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인수위원회(인수위)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인수위원회는 청와대나 내각으로 가는 징검다리가 아니다”라며 “정부 인사 발표가 날 때마다 흔들려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안철수 조각 앞두고 인수위 기강 잡기, "청와대 가는 징검다리 아니다"

안철수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위원장이 4월4일 서울 인수위 사무실에서 인수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면서 “지금은 아니더라도 언제나 맡은 바 임무에 최선을 다하는 분이 결국은 큰일을 맡게 된다는 평범한 진리를 명심하고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안 위원장은 과거 인수위에서 일했던 사람들에게 들은 이야기를 소개하기도 했다.

그는 “인수위는 시기마다 사람들이 붐비는 곳이 다르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초기에 일에 집중하는 사무실이 붐비고 총리·장관 지명자가 발표되면 누구에게 줄을 대야하나 정보교환을 하느라 옥상이 붐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인수위 말기에는 청와대나 행정부에 부름받지 못한 분들이 모여 신세 한탄을 하면서 근처 술집이 붐빈다고 한다”면서 “예전처럼 옥상이나 주점이 붐빈다면 인수위가 국민들에게 어떻게 비춰질지 다함께 생각해보면 좋겠다”고 꼬집었다.

안 위원장은 "새 정부가 출범하는 바로 그 순간까지 대한민국과 국민을 위해 새 정부의 청사진을 그리는 막중한 임무를 부여받은 것이 인수위의 본질이다"며 "장관 후보자 프로필 볼 시간도 아껴서 1분이라도 더 함께 열심히 일하자"고 강조했다.

원희룡 인수위 기획위원장은 인수위의 남은 임무로 ‘인수위 실사보고서’를 언급하기도 했다. 

원 기획위원장은 이날 전체회의에서 “우리(인수위)가 넘겨받은 국정의 자산과 부채에 관해 명확한 실사보고서를 남겨야 한다”며 “객관적 사실과 명확한 근거·자료들을 잘 정리하면 당장은 아니더라도 새 정부 출범 후 중요한 자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철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