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국무위원 재산 여가부 정영애 45억 '최다', 교육부 유은혜 1억6천 '최소'

김서아 기자 seoa@businesspost.co.kr 2022-03-31  17:00:55
확대 축소
[비즈니스포스트] 문재인 정부 국무위원 가운데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이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31일 공개한 2022년 공직자 정기 재산변동사항을 살펴보면 정 장관은 재산이 45억6704만5천 원으로 조사 대상자 가운데 가장 많았다.
 
국무위원 재산 여가부 정영애 45억 '최다', 교육부 유은혜 1억6천 '최소'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


1년 전(40억8028만3천 원)보다 4억8676만2천 원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정 장관은 배우자 소유 아파트(11억9300만 원)와 차량(1600만 원)등을 신고했다. 정 장관 본인 소유 예금이 12억9144만6천 원, 배우자 소유 예금이 18억2501만5천 원으로 나타났다.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이 39억2688만 원으로 뒤를 이었다.

전 장관 재산 가운데 3분의1 이상이 부동산이다. 토지 2억54만 원, 건물 12억8천만 원 등 모두 14억8054만 원을 신고했다.

반면 국무위원 가운데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가장 적은 재산을 신고했다.

유 부총리 재산은 1억6474만 원으로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감소했다. 

유 부총리 본인 명의 아파트(1억9800만 원)의 평가액이 1년 전보다 200만 원 감소했으며 본인 명의 예금으로 1억2285만 원이 신고됐다.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신고한 재산은 5억3천만 원으로 유 부총리에 이어 두 번째로 신고 재산이 적었다.

권 장관은 본인 명의 아파트 3억500만 원과 예금 2억3천만 원을 신고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5억1043만 원을,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5억1709만 원을 각각 신고했다.

김 총리를 포함한 문재인 정부의 마지막 장관 18명의 평균 재산은 17억2685만 원이다. 지난해 신고 재산과 비교해 평균 1억541만 원 늘어났다. 김서아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