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문재인 윤석열 28일 청와대서 만찬, 집무실 이전 포함 현안 풀리나

이상호 기자 sangho@businesspost.co.kr 2022-03-27  12:41:20
확대 축소
문재인 윤석열 28일 청와대서 만찬, 집무실 이전 포함 현안 풀리나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이 2019년 7월25일 청와대에서 검찰총장 임명식을 마친 뒤 함께 간담회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비즈니스포스트]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대선 19일 만에 만난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과 김은혜 당선인 대변인은 27일 오전 같은 시간에 각각 문 대통령과 윤 당선인이 28일 청와대에서 오후 6시에 만난다고 발표했다.

이번 회동은 청와대 상춘재에서 만찬 형식으로 이뤄지고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장제원 당선인 비서실장이 배석한다.

양측 브리핑에 따르면 청와대에서 먼저 “문 대통령이 가급적 이른 시일 내에 윤 당선인과 만났으면 한다”는 입장을 윤 당선인 측에 전달했다.

윤 당선인은 문 대통령의 제안에 “국민의 걱정 덜어드리는 게 중요하다”며 “의제 없이 만나 허심탄회하게 대화하자”고 답변해 이번 만찬 회동이 성사됐다.

문 대통령과 윤 당선인이 28일 만난다면 현직 대통령과 대통령 당선인의 만남이 역대 최장 기간인 대선 19일 만에 이뤄지는 것이다.

이전까지는 1992년 당시 노태우 대통령과 김영삼 대통령 당선인의 만남이 대선 이후 18일 걸려 역대 최장 기간이었다.

양측은 “이번 회동이 정해진 의제 없이 허심탄회하게 대화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양측의 갈등으로 회동 성사에 시일이 걸렸다는 점을 고려하면 주요 갈등 현안을 놓고 의견을 주고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만남이 오찬 등에 비해 상대적으로 시간적 여유가 있는 만찬 회동인 만큼 문 대통령과 윤 당선인이 배석자를 물리고 일정 시간 독대할 가능성도 크다.

문 대통령 측과 윤 대통령 당선인 측은 한국은행 총재 후보자 및 감사원 감사위원,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관위원 등 인사 문제를 비롯해 50조 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 등을 놓고 이견을 보여 왔다.

특히 윤 당선인이 추진하는 청와대 집무실 이전 및 이에 따르는 예비비 문제는 16일에 예정시간 4시간 전에 양측의 오찬 회동을 무산시킨 주요 원인으로 꼽힐 만큼 양측의 갈등이 첨예하게 대립하는 현안이다.

김 대변인은 이번 회동과 관련해 “현직 대통령과 당선인의 만남이 의미 있으려면 유의미한 결실이 있어야 한다는 점에선 늘 일관된 기조였다”며 “그런 점에서 결론을 도출하고 자연스럽게 두 분이 국가적 현안과 과제를 이야기할 기회도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상호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