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문재인 "당선인이 회동 직접 판단해 달라", 윤석열 측 "대단히 유감"

김대철 기자 dckim@businesspost.co.kr 2022-03-24  13:35:59
확대 축소
[비즈니스포스트]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회동에 관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직접 결정해 줄 것을 요청했으나 윤 당선인 측은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문 대통령은 24일 오전 참모회의에서 “다른 사람들의 말을 듣지 마시고 당선인께서 직접 판단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밝혔다.
 
문재인 "당선인이 회동 직접 판단해 달라", 윤석열 측 "대단히 유감"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24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당선인과의 청와대 회동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당선인과 만남에 조건이 필요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 당선인이 대통령을 예방하는데 협상과 조건이 필요하다는 말을 듣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답답해서 한 번 더 말씀 드린다”며 “나는 곧 물러날 대통령이고 윤 당선인은 새 대통령이 되실 분으로 두 사람이 만나 덕담 나누고 참고될 말을 주고받는 데 무슨 협상이 필요하나”고 반문했다.

양 측이 회동 실무협의 과정에서 이견 조율에 어려움을 겪으며 일정이 잡히지 않는 것에 대해 안타까움을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윤 당선인 측은 반발했다.

김은혜 당선인 대변인은 입장문을 통해 "윤 당선인의 판단에 문제가 있고 참모들이 당선인의 판단을 흐리는 것처럼 언급한 것은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정부 인수인계가 원활치 않은 상황에서 더구나 코로나19와 경제위기 대응이 긴요한 때에 두 분의 만남을 덕담 나누는 자리 정도로 평가하는 것도 쉽게 동의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인사권과 관련해 "지금 임명하려는 인사는 새 대통령과 호흡을 맞춰 일할 분들로 당선인의 뜻을 존중하는 것이 상식이다"며 "우리는 차기 대통령이 결정되면 인사를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대선 다음날인 10일 윤 당선인에게 축하 전화를 걸고 회동을 제안했다. 그러나 대통령 집무실 이전 문제와 한국은행 총재 인선 등의 문제가 겹치면서 두 사람의 회동이 정치적 갈등으로 번졌다. 김대철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