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윤석열 여성가족부 폐지 뜻 재확인, "부처의 역사적 소명 다해"

나병현 기자 naforce@businesspost.co.kr 2022-03-13  18:40:02
확대 축소
윤석열 여성가족부 폐지 뜻 재확인, "부처의 역사적 소명 다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위원장 및 부위원장 인선 결과를 발표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여성가족부 폐지의 뜻을 다시 확인했다.

윤 당선인은 13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여가부 폐지와 관련한 정치권의 이견이나 발발을 어떻게 돌파할 것이냐’는 질문에 “이제는 부처의 역사적 소명을 다하지 않았느냐”고 대답했다.

윤 당선인은 “원칙을 세워놨다”며 “여성, 남성이라고 하는 집합에 대한 대등한 대우라는 방식으로는 여성이나 남성이 구체적 상황에서 겪는 범죄 내지 불공정 문제를 해결하기가 지금은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과거에는 남녀의 집합적 차별이 심해서 아마 김대중 대통령 시절에 여가부를 만들어서 많은 역할을 했는데 지금은 개별적이고 구체적인 불공정 사례나 범죄적 사안에 대해 더 확실하게 대응하는 게 맞다”고 덧붙였다.

윤 당선인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구성에서 지역할당, 여성할당은 없는가’라는 질문에 “국민을 제대로 모시기 위해서는 각 분야 최고의 경륜과 실력있는 사람을 뽑아야 한다”며 “할당제를 통한 국민통합은 국가 발전에 도움이 안 된다. 할당제를 시행할 경우 청년세대가 정부에 대해 실망할 가능성이 크다고 본다”고 대답했다.

윤 당선인은 여가부 폐지를 이번 대선 공약으로 내세웠다. 

여가부 대신 아동과 가족, 인구 등 사회문제를 종합적으로 다룰 부처의 신설을 검토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