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안철수 윤석열에 야권 단일화 제안, "여론조사·국민경선 통해 정해야"

김서아 기자 seoa@businesspost.co.kr 2022-02-13  12:08:30
확대 축소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선거 후보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에게 국민경선 방식의 야권 단일화를 제안했다.

안 후보는 13일 오전 11시30분 유튜브 생중계를 통해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더 좋은 정권교체를 위해, 즉 정권교체, 구체제종식과 국민통합의 길을 가기 위해 야권후보 단일화를 제안한다"고 말했다. 
 
안철수 윤석열에 야권 단일화 제안, "여론조사·국민경선 통해 정해야"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선거 후보가 13일 오전 11시30분경 유튜브 생중계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야권 단일화를 제안하고 있다. <연합뉴스>


단일화 방식은 국민경선 방식으로 해야한다고 했다.

안 후보는 "두 후보가 차기 정부의 국정비전과 혁신과제를 공동으로 발표하고 이행할 것을 약속한 뒤 여론조사와 국민경선을 통해 단일후보를 정하자"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압도적 승리를 위해서는 단일화 방식이 두 당사자와 지지자들은 물론, 아직 후보를 정하지 못한 국민들도 동의할 수 있는 합리적 방식이어야 한다"며 "누가 더 미래를 이끌 적임자인지 국민의 판단에 맡기면 경선은 복잡할 일도, 시간끌 일도 없다"고 말했다.

야권 후보가 박빙으로 겨우 이긴다고 해도 식물 대통령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하며 이번 야권후보 단일화는 미래로 가기 위한 연대이고 연합이어야 한다고 했다.

지난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양당이 합의했던 조건과 방식을 그대로 가져가면 된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양당이 합의했던 기존 방식을 존중하면 짧은 시간 안에 매듭지을 수 있다"며 "이에 대한 윤 후보의 진정성 있는 화답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단일화 제안 이유를 두고 "완주한다고 얘기해도 집요하게 단일화 꼬리만 붙이려고 하니 차라리 선제적으로 제안해 국민의 판단과 평가에 모든 것을 맡기고 제 길을 굳건히 가는 것이 안철수 이름으로 정권교체를 하는 것이라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서아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