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전자·전기·정보통신

삼성전자, 제네시스와 협업해 전기차 GV60에서 디지털키서비스 지원

강용규 기자 kyk@businesspost.co.kr 2021-09-30  10:56:46
확대 축소
삼성전자가 현대자동차 제네시스와 협업해 스마트폰을 제네시스의 새 전기차 GV60의 열쇠로 활용하는 서비스를 지원한다.

삼성전자는 30일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Z폴드3을 제네시스 GV60의 열쇠로 활용하는 ‘디지털키’ 서비스를 내놨다.
 
삼성전자, 제네시스와 협업해 전기차 GV60에서 디지털키서비스 지원

▲ 갤럭시S21울트라에 적용된 GV60 디지털키의 이미지.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갤럭시Z폴드3에 적용된 초광대역통신(UWB)기술을 디지털키서비스에 활용했다.

초광대역통신은 블루투스나 와이파이처럼 전파를 활용하는 단거리 무선통신기술로 고주파 대역을 활용해 cm 단위까지 정밀한 거리 측정이 가능하다.

갤럭시Z폴드3의 디지털키서비스 이용자가 GV60에 다가가면 자동차 문에 스마트폰을 직접 접촉하지 않아도 편리하게 문의 잠금을 해제할 수 있다. 이용자가 멀어지면 문이 잠긴다.

차량에 타기 전에 시동을 걸거나 트렁크 문을 여닫을 수도 있고 시트와 미러 위치조정 등 개인 맞춤형 설정도 가능하다.

삼성전자의 디지털키서비스는 삼성전자의 전용 보안 애플리케이션(앱) ‘삼성패스’에 기반을 두고 있으며 글로벌 디지털 키 표준화단체 ‘카 커넥티비티 컨소시엄(CCC)’이 확립한 표준을 준수한다.

업계 최고 수준의 보안 칩셋을 통해 사용자의 민감한 정보와 암호화된 열쇠를 보호할 수 있으며 무선신호의 방해나 가로채기 등 잠재적 해킹도 막아낼 수 있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서비스 이용자는 삼성패스앱을 통해 임의로 설정한 기간에 디지털키를 가족이나 친구들에게 빌려줄 수도 있다.

삼성전자 스마트폰 가운데 갤럭시Z폴드3뿐만 아니라 갤럭시S21플러스와 갤럭시S21울트라, 갤럭시노트20울트라, 갤럭시Z폴드2도 초광대역통신기술이 적용돼 있다.

삼성전자는 올해 안에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이 기종들의 사용자들도 디지털키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운영체제로 안드로이드11 이상을 탑재한 갤럭시S20과 갤럭시노트20, 갤럭시Z플립3 등 기종의 사용자들은 근거리무선통신(NFC)기술을 활용한 디지털키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노태문 삼성전자 IM(IT&모바일)부문 무선사업부장 사장은 “제네시스와 협업해 사람들의 일상을 더욱 편리하게 만들어주는 모바일경험을 선보일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최첨단기술의 개발에 힘쓰는 동시에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들과 협력을 강화해 더 많은 사람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알버트 비어만 현대차그룹 연구개발본부장 사장도 “GV60은 고급전기차의 새로운 기준을 보여줄 것이다”며 “삼성전자와의 협업을 통해 사람과 차량이 교감할 수 있는 차별적 전기차 경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