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총리 공보실장 이종인 사의, 160억 재산 신고누락 논란에 책임져

노녕 기자 nyeong0116@businesspost.co.kr 2021-09-03  18:05:16
확대 축소
이종인 국무총리비서실 공보실장이 물러난다.

160억원대 재산을 신고하지 않아 논란을 빚은 데 책임을 지겠다며 사직 의사를 밝혔다.
총리 공보실장 이종인 사의, 160억 재산 신고누락 논란에 책임져

▲ 이종인 국무총리비서실 공보실장 <연합뉴스>



이 실장은 3일 “큰 규모 재산의 신고 누락에 관련해 도의적 책임을 지려 한다”며 “김부겸 국무총리와 총리실 동료직원들에게도 부담이 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이 실장은 지난 1일 김부겸 국무총리에게 사의를 전하고 2일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5월 31일 임명된 뒤 석 달 만이다.

이 실장은 퇴임 후에도 재산등록을 하게 돼 있어 그때는 잘 소명하려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실장은 지난달 8월에 공개된 5월 임용 고위공직자 수시재산등록에서 총재산으로 252억501만원을 신고했다. 

하지만 거주하고 있는 서울 구기동 연립주택(실거래가 10억원)과 배우자가 갤러리를 운영하고 있는 서울 강남구 청담동 건물(150억원 추정)을 재산신고에서 누락했다.

이 실장은 재산신고 누락이 논란이 되자 “주택과 건물이 누락되긴 했지만 예금에서 230억원 가량 줄면서 총액은 신고된 200억원대 중반이 맞다"며 "최근 임용과정에서 냈던 재산신고 내역과 총액이 비슷해 세부내역을 살피지 못한 단순 실수"라고 해명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노녕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