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민주당, 청년과 신혼부부에 주택담보대출 90%까지 허용을 적극 검토

류근영 기자
2021-05-16   /  11:44:55
더불어민주당이 청년과 신혼부부 등 주택 실수요자에 주택대출규제를 대폭 완화해주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16일 민주당에 따르면 김진표 위원장이 이끄는 부동산특별대책위원회는 청년과 신혼부부 등 무주택 실수요자를 대상으로 새 대출규제기준 도입을 논의하고 있다.
 
민주당, 청년과 신혼부부에 주택담보대출 90%까지 허용을 적극 검토

▲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부동산특별대책위원장.


투기지역과 투가과열지구 주택담보대출비율(LTV) 비율을 현행 40%로 유지하지만 조건이 맞는 실수요자에는 비율을 70%로 완화해 적용하는 내용이다.

현재 금융권에서 다루지 않는 40년 만기 대출 등 장기 모기지론을 도입해 20%포인트의 우대혜택도 제공하면 집값의 최고 90%까지 대출을 받아 주택구입자금을 조달할 수 있다.

무주택 실수요자 청년층과 신혼부부 세대수가 많지 않아 전체 부동산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종합부동산세 부과기준을 현행 9억 원에서 12억 원으로 상향해 1주택 실거주자의 세금부담을 낮춰주는 방안도 논의되고 있다.

민주당 부동산특위는 17일 국회에서 서울시 구청장들과 함께 회의를 열고 부동산정책 현안을 점검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류근영 기자]

이 기사는 꼭!

  1. 한온시스템 매각 흥행 조짐, 한상원 한앤컴퍼니 볼트온전략 또 성공
  2. 중흥건설 대우건설 인수 유력후보, 정창선 자금조달 자신
  3. HMM 매각 신호탄 올랐다, 현대차 포스코 HDC 인수후보로 거명
  4. 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본격 수출 앞둬, 기우성 유럽은 신천지
  5. GKL 코로나19 위기 넘는데 또 악재, 고객 많은 힐튼점 옮겨야 할 판
  6. HDC현대산업개발 광주 붕괴사고로 궁지에, 철거 재하청 책임 불가피
  7. 하이트진로 경영권 승계 차질 불가피, 박문덕 향한 공정위 칼날 매서워
  8. 씨에스윈드 풍력타워 1위 지킨다, 김승범 미국에서 해상풍력 확장
  9. 삼성전기 중국 신공장 뭘 먼저 생산하나, 경계현 전장과 모바일 고심
  10. 한수원 체코원전 수주전 본격화, 정재훈 현지기업 협력해 경쟁력 높여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