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우리금융저축은행 1천억 유상증자 실시, 신명혁 "지속성장기반 확보"

윤종학 기자
2021-05-07   /  11:07:14
우리금융지주 자회사인 우리금융저축은행이 1천억 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실시한다. 

우리금융저축은행은 6일 이사회를 열고 1천억 원 규모의 유상증자 안건을 결의했다고 7일 밝혔다.
 
우리금융저축은행 1천억 유상증자 실시, 신명혁 "지속성장기반 확보"

▲ 우리금융저축은행은 6일 이사회를 열고 1천억 원 규모의 유상증자 안건을 결의했다고 7일 밝혔다.


우리금융저축은행은 이번 증자안 결의로 자기자본이 2천억 원대로 늘어나 업계 10위권 수준으로 진입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우리금융저축은행은 이번 유상증자를 계기로 초우량 디지털서민금융회사로 한 발 더 도약해 디지털 역량 강화를 위한 투자는 물론 서민금융 중심의 중금리 대출 포트폴리오 확대를 위한 사업도 적극 추진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앞서 우리금융지주는 지난해 12월 우리금융저축은행을 100% 손자회사로 편입했고 금융지주회사법령에 따라 올해 3월 자회사로 편입했다. 

우리금융지주가 주금납입을 완료하면 우리금융저축은행 유상증자가 마무리된다.

신명혁 우리금융저축은행 대표이사는 “우리금융그룹의 든든한 지원을 바탕으로 2012년 이후 약 10년 만에 유상증자를 통해 업권 내 재도약의 기회가 마련됐다”며 “경영 안정성 제고와 더불어 지속적 성장기반을 확보하게 됐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종학 기자]

이 기사는 꼭!

  1. 삼성물산 올해 국정감사 험난, 사망사고와 GTX-C 하차로 도마 위에
  2. 대한항공 기업결합 조건부승인 가능성, 항공정비 분리 나올까 긴장
  3. 한수원 강릉 수소연료전지발전에 주민 반발, 정재훈 눈높이 소통 총력
  4. 원스토어 구글 제재에 사업확대 탄력, 이재환 대형게임도 유치할 기회
  5. 토지주택공사는 대장동 개발 왜 포기했나, 국감에서 도마 위 불가피
  6. 하나카드 원큐페이 고도화 힘써, 권길주 종합결제 플랫폼 향해 앞으로
  7. 신세계 백화점 소비둔화 어떻게 대응하나, 차정호 패션 강화로 돌파구
  8. 에이비온 표적항암제 미국 임상 추진, 신영기 기술수출의 중대한 고비
  9. 현대오일뱅크 정제마진 좋아 이익체력 커져, 상장 전 수소사업도 힘받아
  10. 토스뱅크 대출도 파격적 금리 예고, 홍민택 인터넷은행 판도 바꾸나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