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공공부문

오세훈 서울 교통의 지하화 공약 주목받아, 30조 예산과 안전이 난관

조윤호 기자
2021-04-11   /  08:30:00
오세훈 서울시장이 서울 교통문제 해결과 생활권을 늘리기 위해 간선도로와 지상철을 지하화하겠다는 공약이 주목을 받고 있다.

하지만 30조 원 가까운 큰 돈이 들고 안전문제가 등장할 수 있어 실제 집행에는 난관이 예상된다. 
 
오세훈 서울 교통의 지하화 공약 주목받아, 30조 예산과 안전이 난관

오세훈 서울시장.


11일 서울시 관계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간선도로와 지상철 지하화는 고밀화한 서울시의 고질적 교통문제를 해결할 묘책이 될 수 있다. 

다만 오 시장의 임기는 1년인데 2013년 기준 30조 원에 가까운 비용이 필요한 데다 지반침하 등 안전문제가 최대 걸림돌이 될 것이라는 예측이 벌써부터 나온다.

사업성 부족문제까지 겹쳐 실제 추진은 어렵다는 시선도 있다. 

오세훈 시장은 후보 시절 1월27일 강남·북 균형발전 프로젝트를 발표하며 그 방법으로 간선도로 혼잡구간 지하도로화와 강북 철도 지하화를 내걸었다.

오 시장은 용산민족공원 하부에 대규모 교통거점을 조성하고 지상철을 지하화한다면 서울 내부의 발전 소외지역에 획기적 전환점이 될 것이라 기대했다. 

용산민족공원 하부에 대규모 로터리형 교통체계를 만들어 지하에서 모이고 분산되는 교통시스템을 구축한다는 것이다.

지상철을 지하화한 철도 상부에는 고밀도 개발을 통해 생활권을 회복하며 사람 중심의 녹지공간을 조성한다. 오 시장은 경의선숲길(연트럴파크)을 그 예로 들며 성공을 자신했다.

경의선숲길은 서울시 마포구 가좌역부터 용산구 효창공원앞역까지 이어진 공원을 말한다. 경의선 폐철길을 이용한 도시재생 프로젝트로 공원을 따라 새로운 상권이 형성됐고 외국인들이 즐겨 찾는 관광지가 됐다. 공원 양옆 주거지는 숲세권으로 불리며 환경 개선효과를 누리고 있다.

오 시장은 △서울역~영등포역을 용산민족공원, 용산국제업무지구, 서울역 북부역세권 등과 연계한 지상철 지하화의 핵심구간으로 삼고 △영등포역~금천구청역은 서남권 신경제문화 중심지 조성을 위한 준공업지역 정비와 연계하며 △도봉산역~청량리역은 녹지, 문화, 복지 등 지역에 부족한 기능을 확충해 동북권 르네상스로 확대한다는 계획을 내놨다.

한강 위를 건너는 철교는 여의도~한강철교~예술섬~용산으로 이어지는 트램(도로상에 부설된 레일을 따라 움직이는 전동차)을 설치하는 등 새로운 교통수단을 도입한다.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이 2019년 내놓은 ‘지하공간 개발동향’ 보고서를 보면 세계는 도시집중 현상이 가속화됨에 따라 도시 인프라 부족, 교통 혼잡 등의 도시 문제로 몸살을 앓고 있다.

그 해결책과 도시공간의 효율적 활용을 위한 신공간 개발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은 이와 관련해 "시설 지하화를 통한 도시공간 확보 및 지하의 유리한 특징을 활용한 공간 개발방안들이 제기되고 있다"며 "교통의 지하화로 심각한 도심교통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한국과학기술평가원은 지하공간 안전 증진기술 및 노후 지하시설물 유지관리기술 개발의 필요성이 높다는 점도 함께 짚었다. 도심지 지반굴착 등으로 지반함몰이 발생할 수 있고 서울시의 하수도 노후화 등이 문제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서울시의 지하 인프라가 노후됐다는 점을 고려하면 안전관리기술 개발이 더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예산과 사업성도 문제다.

오 시장은 서울시장 후보 당시 지상철 지하화 공약을 말하며 “소요예산은 2013년 서울시 용역에 의하면 28조 원이다”고 말했다. 이 정도 대규모 지하화 공사를 현실화하기엔 1년이 약간 넘는 오 시장의 임기는 턱없이 부족하다. 

서울시가 지화하를 검토하지 않은 것도 아니다. 2017년 서울시가 지하철 2호선 지상구간을 지하화하기 위한 ‘기본구상 및 타당성 검토용역’을 맡겼지만 경제적 타당성이 0.09로 매우 낮아 사업을 추진하지 않았다. 경제적 타당성은 1 이상이어야 사업성이 있다고 판단한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윤호 기자]

이 기사는 꼭!

  1. 네이버파이낸셜 네이버쇼핑과 협업 확대, 최인혁 더 많은 데이터 확보
  2. NH투자증권 코스피 스팩 상장과 합병 추진, 유망기업 우회상장 공략
  3. LF 패션에 가상현실기술 접목, 김상균 파워브랜드 키워 부진 탈출 모색
  4. 포스코 많은 사망사고의 70%는 하청업체, 최정우 기업시민 이념 무색
  5. 호반건설, 광주방송을 아시아신탁 전 오너 정서진에게 팔기로 [단독]
  6. 충남 의료인력 너무 부족하다, 양승조 급한대로 간호인력 확충부터
  7. 레고켐바이오사이언스 임상역량 쌓아, 김용주 임상단계에서 수출 추진
  8. 압타바이오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급해졌다, 화이자도 개발 나서
  9. 미래자산운용 KB자산운용 ETF 점유율 약진, 박현주 윤종규 높은 관심
  10. SK디앤디 올해 매출증가 전망, 풍력과 연료전지에서 성과 나타나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