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미래에셋생명, 고객 빅데이터 활용한 통합 보험점수 모델 개발

김남형 기자
2020-11-04   /  12:20:11
미래에셋생명, 고객 빅데이터 활용한 통합 보험점수 모델 개발

▲ 미래에셋생명은 4일 통합 보험스코어 모형인 ‘M-CBIS(Miraeasset Credit-Based Insurance Score)’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미래에셋생명>

미래에셋생명이 고객의 빅데이터를 활용해 머신러닝 기반의 보험점수 모델을 개발했다.

미래에셋생명은 4일 통합 보험스코어 모형인 ‘M-CBIS(Miraeasset Credit-Based Insurance Score)’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보험스코어는 보험심사를 통해 인수 결정을 내리고 보험료를 산정하는 데 쓰인다. 

미래에셋생명은 NICE평가정보와 공동연구를 통해 업계 최초로 고객의 빅데이터를 활용한 머신러닝 기법을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2012년 이후 모집한 신계약 180만여 건을 대상으로 성별, 나이, 모집속성, 보장내역, 보험료 납입이력 등 ‘기계약 가입정보’ 모형을 산출하고 신용거래 실적, 자산 및 소득정보 등 모두 1만여 개의 추가 항목을 반영해 약 12억 건의 빅데이터를 도출했다.

이렇게 나온 빅데이터에 다양한 통계기법과 인공지능(AI)을 활용한 머신러닝 기법을 도입했다.

M-CBIS를 적용하면 고객군을 정밀하게 체계화할 수 있어 우량고객에게는 보장금액 한도를 늘려주는 등 고객별 맞춤 응대를 할 수 있다. 신상품을 개발할 때 보험요율 산정에 M-CBIS를 도입하면 정교한 위험률 산출을 비롯해 소그룹 맞춤형 상품 개발도 가능하다.

미래에셋생명은 2021년 1월부터 계약심사(언더라이팅) 과정에 M-CBIS를 활용하기로 했다. 보험에 가입하려는 사람이 보험사에 제공한 정보와 M-CBIS 모형의 매칭을 통해 기존 우량고객 판정을 진행한다.

정의선 미래에셋생명 계약관리본부장은 “M-CBIS는 보험 비즈니스에 고객의 빅데이터를 접목한 인슈어테크 사례로 보험서비스의 지평을 넓힌 또 하나의 디지털 혁신”이라며 “M-CBIS를 회사의 포괄적 리스크 관리를 위한 기준 지표로 끌어올려 궁극적으로 소비자의 권익을 보호하고 건전한 보험문화를 구축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이 기사는 꼭!

  1. 국민연금 향한 젊은 세대의 불안, 대선주자들 표를 위해 목소리 내다
  2. 영국 벤처 파운드리 주목받다, K-시스템반도체 육성전략의 빈 공간
  3. NH농협은행 클라우드 활용영역 넓혀, 권준학 더 민첩하고 유연하게
  4. [세대교체] 금융지주도 세대교체 흐름 속으로, '장수 회장'도 변화 올까
  5. 삼성제약 췌장암 치료제 품목허가 재신청한다, 김상재 실적반등 절실
  6. [채널Who] 대한전선 기술과 호반 자금 만나면, 해저케이블 해외진격
  7. 라온시큐어 드림시큐리티, 블록체인산업 지원정책에 사업기회 넓어져
  8. CJ프레시웨이 체질 바꾸기 성과 미뤄질까, 코로나19 재확산에 속타
  9. 마그나 자율주행업체 비오니어 인수, LG전자 전장 경쟁력 강화 예상
  10. SKC 배터리소재 이어 반도체소재 더 키운다, 이완재 사업발굴 앞으로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