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사회

호텔신라 사장 이부진, 프로포폴 투약 의혹으로 경찰 소환조사받아

조충희 기자 choongbiz@businesspost.co.kr 2020-03-30  22:58:04
확대 축소
이부진 호텔신라 대표이사 사장이 프로포폴을 상습적으로 투약했다는 의혹을 받아 12시간 넘게 경찰의 소환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범죄수사대 관계자는 30일 "3월 초 압수수색 결과와 관련 기관들로부터 받은 자료 회신결과 등을 토대로 이 사장을 22일 소환 조사했다"며 "추가 조사할 내용이 남아있지만 4월 안으로 수사를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호텔신라 사장 이부진, 프로포폴 투약 의혹으로 경찰 소환조사받아

이부진 호텔신라 대표이사 사장.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경찰은 1년 동안 8차례에 걸쳐 서울 강남구의 한 성형외과와 금융기관 등을 압수수색했으나 아직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경찰은 현재 건강보험공단에 이 사장의 투약 관련 자료를 놓고 질의하는 한편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병원 마약류 관리대장의 필적 감정도 의뢰해둔 것으로 파악된다.

경찰은 이 사장이 피해자 신분인지와 관련해서는 말을 아꼈다.

경찰 관계자는 "회신받은 감정내용과 압수수색한 자료, 이 사장의 진술내용 등에 몇 가지 더 조사할 사항이 남아있다"며 "이 사장이 피의자 신분인지 여부는 지금 상황에서 말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언론 보도 이후 조사가 1년이나 걸린 이유를 놓고 "감정을 하고 회신을 받는 등 수사를 단계적으로 해나가다 보니 오래 걸렸다"며 "가급적 4월 안에 사건을 마무리하겠다"고 말했다.

2019년 3월 탐사보도 전문매체 뉴스타파는 서울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근무한 간호조무사의 증언을 토대로 이 사장의 프로포폴 투약 의혹을 보도했다.

이 보도 방영 직후 호텔신라는 입장문을 내고 "이 사장이 2016년 왼쪽 다리에 입은 저온 화상 봉합수술 후 생긴 흉터 치료와 눈꺼풀 처짐 수술을 위해 병원에 다닌 적은 있지만 보도와 달리 불법투약을 한 사실은 없다"고 해명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충희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