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사회

식약처, 하이트진로 테라 광고에 '청정 라거' 쓰지 못하게 시정명령

장은파 기자 jep@businesspost.co.kr 2020-02-12  18:05:15
확대 축소
하이트진로가 앞으로 맥주제품 테라에서 '청정 라거'라는 표현을 쓰지 못하게 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일부 원료로 ‘청정 라거’로 표현하는 것을 놓고 과대 포장된 허위광고로 판단해 시정명령을 내렸기 때문이다.
 
식약처, 하이트진로 테라 광고에 '청정 라거' 쓰지 못하게 시정명령

▲ 하이트진로 테라 제품사진.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2일 하이트진로가 판매하는 테라 맥주광고에서 청정 라거라는 표현이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인 식품광고표시법을 위반했다고 판단해 시정명령을 내렸다.

하이트진로는 2019년 3월 테라를 출시할 때 TV광고와 제품 라벨 등을 통해 테라를 "호주산 청정 맥아를 사용한 청정 라거"라고 광고해왔다.

하지만 앞으로 식약처의 시정명령으로 청정 라거 표현을 광고 등에 쓸 수 없게 됐다.

식약처는 하이트진로가 맥주의 구성 성분 가운데 일부인 원료만으로 제품 자체를 청정 라거로 표현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판단했다.

하이트진로는 식약처의 시정명령과 관련해 효력정지 신청과 행정소송 등을 통해 법적 판단을 받을 계획을 세웠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식약처가 문제를 제기한 3가지 가운데 ‘청정 맥아’와 ‘리얼 탄산’이 인정을 받은 만큼 ‘청정 라거’라는 광고문구도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며 “청정 라거의 광고문구 사용과 관련해 법적인 판단을 받고자 효력정지 신청과 행정소송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은파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