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사회

문재인, 남대문시장 찾아 “신종 코로나로 지나치게 불안해할 필요없다”

안대국 기자 dkahn@businesspost.co.kr 2020-02-12  17:50:27
확대 축소
문재인, 남대문시장 찾아 “신종 코로나로 지나치게 불안해할 필요없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서울 중구 남대문 시장을 방문해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인들을 위로했다. 사진은 문 대통령이 남대문 시장 어묵 가게 상인과 대화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진행 상황을 놓고 지나친 불안감을 떨쳐내도 되는 단계로 바라봤다.

문 대통령은 12일 서울 중구 남대문 시장을 방문해 시장 상인들과 진행한 오찬 간담회 자리에서 “지나치게 불안해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 확인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은 방역본부가 가르쳐주는 행동수칙이나 요령을 따르면 충분히 안전을 지킬 수 있다”며 “신종 감염병이기 때문에 당연히 긴장하고 방역에 총력을 기울여야 하지만 이는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역할”이라고 덧붙였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위축된 경제를 되살리는 해결 방법은 과도한 불안감을 극복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전통시장과 소상공인, 자영업자, 관광업체가 이번 사태를 극복할 수 있도록 재정지원과 마케팅지원 등을 할 것”이라며 “그러나 가장 중요한 것은 정부의 지원보다도 국민들이 하루빨리 과도한 불안감을 떨쳐내고 다시 경제활동과 소비활동을 활발하게 해 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것이 근본적인 대책이지 않겠나”라고 덧붙였다.

경제가 반등의 조짐을 보이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어려움을 겪게 되는 것을 두고 아쉬움을 보였다.

문 대통령은 “사실 2019년 말부터 경제가 상당히 좋아지는 기미가 보였고 경기선행지수도 작년 12월에는 몇 년 만에 최고 상승을 했다”며 “그런 상황에서 신종코로나 때문에 다시 어려움을 겪게 돼 매우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는 “힘든 시기지만 정부가 최대한 노력할 테니 함께 힘을 모아 어려움을 극복해 나갔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남대문 시장 방문에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동행했다.

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현장 일정을 소화한 것은 국립중앙의료원과 성동구 보건소 방문, 아산·진천 우한 교민 임시수용시설 방문에 이어 이번이 네 번째다. [비즈니스포스트 안대국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