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과경제  경제일반

미국 재무장관, 홍남기에게 "자동차 관세 부과 때 한국 충분히 고려"

남희헌 기자 gypsies87@businesspost.co.kr 2019-10-18  09:08:17
확대 축소
미국 재무장관, 홍남기에게 "자동차 관세 부과 때 한국 충분히 고려"

▲ 국제통화기금(IMF)과 세계은행(WB) 연차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미국 워싱턴DC를 방문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7일 미국 재무부에서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부 장관을 만나 얘기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부 장관이 자동차 관세 부과와 관련해 한국의 상황을 충분히 고려하겠다는 태도를 보였다.

기획재정부는 17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미국 워싱턴DC 재무부에서 므누신 장관을 만나 관세와 외환정책, 일본 수출규제, 이란제재, 북한 등 다양한 현안을 논의했다고 18일 밝혔다.

홍 부총리는 므누신 장관에게 무역확장법 232조 적용에 따른 자동차 관세 부과대상에서 한국을 제외할 수 있도록 지원해달라고 요청했다.

무역확장법 232조는 외국산 수입 제품이 미국의 국가안보를 위협한다고 판단되면 긴급하게 수입을 제한하거나 높은 관세를 매길 수 있도록 한 조항이다.

므누신 장관은 홍 부총리에게 “한국 입장을 충분히 고려하겠다”고 대답했다.

므누신 장관이 외환정책의 투명성을 높이려는 한국 정부의 노력에 대해서는 높이 평가했다고 기획재정부는 전했다.

홍 부총리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 “국제 무역규범에 위배되며 글로벌 가치사슬을 훼손해 세계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며 “한국과 일본의 대화, 외교적 노력 등을 통해 가능한 조속한 시일 안에 해결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므누신 장관은 한국과 일본의 경제협력 관계가 조속히 회복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북한 문제를 다루는 데 더욱 긴밀하게 소통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

홍 부총리와 므누신 장관의 면담은 홍 부총리가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 회의 및 국제통화기금(IMF), 세계은행(WB) 연차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워싱턴DC를 방문하면서 이뤄졌다.

면담 이후 한국과 미국 재무부는 한미 인프라 협력과 관련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는 인프라 공동투자를 위해 한미 재무당국이 체결한 첫 양해각서로 앞으로 상호투자 강화와 중남미·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 지역 공동진출을 촉진하기 위한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