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지자체

김경수 태풍 프란시스코 대비 지시, “경남에 인명사고 없어야”

임한솔 기자 limhs@businesspost.co.kr 2019-08-06  15:20:24
확대 축소
김경수 경상남도지사가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에 따른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하게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남도청은 6일 보도자료를 내고 “김경수 도지사가 공사장과 시설물 등을 점검해 호우와 강풍에 따른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필요하면 여름 피서객이 많이 찾는 산간계곡과 해수욕장의 출입을 통제하는 등 인명사고가 단 1건도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할 것을 주문했다”고 밝혔다.
 
김경수 태풍 프란시스코 대비 지시, “경남에 인명사고 없어야”

▲ 김경수 경남도지사.


김 지사의 지시에 따라 경남도 재난안전건설본부는 현수막·간판·광고물 등 바람에 날려 떨어질 수 있는 구조물을 미리 정비하고 건설공사장 구조물과 관련해 안전조치를 시행했다. 

배수펌프장 작동 여부도 점검해 빗물을 원활하게 배출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재난안전건설본부는 경남도 산간 계곡, 해수욕장 등에는 출입통제 조치를 내리고 태풍이 상륙할 때 대피하지 못한 피서객은 안전지대로 이동할 수 있도록 안내하기로 했다.

언론, 긴급재난문자, 예보·경보시스템 등을 활용해 주민들에게 태풍에 대비한 행동요령 및 기상 상황을 알린다는 계획도 세웠다.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는 6일 밤부터 남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6일 밤 기준으로 경남도 모든 지역에 태풍 예비특보를 내렸다.

경남도 관계자는 “프란시스코는 소형 태풍이지만 해안가 저지대에서 태풍과 만조가 겹치면 침수 피해가 커질 수 있다”며 “각별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