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지자체

부산시장 오거돈, 일본 수출규제 비판 “정치는 정치로 풀어야”

임한솔 기자 limhs@businesspost.co.kr 2019-07-08  17:34:00
확대 축소
오거돈 부산시장이 일본의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수출규제 조치를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오거돈 시장은 8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주간업무회의에 참석해 “아베 정부가 4일부터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3개 품목을 두고 한국 수출규제 강화 조치를 발동했다”며 “일본 정부는 보복성 경제제재를 즉시 멈춰야 한다”고 밝혔다.
 
부산시장 오거돈, 일본 수출규제 비판 “정치는 정치로 풀어야”

▲ 오거돈 부산시장.


오 시장은 “아베 정부는 경제를 정치적 목적을 위한 수단으로 사용함으로써 두 나라 신뢰관계에 대단히 나쁜 선례를 만들고 있다”며 “정치는 정치로, 경제는 경제로 풀어야 하는데 의도를 갖고 엮으면 그때부터 꼬이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역사의 진실을 밝히고 이를 토대로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나가자는 인류 공동의 가치를 두고 한국, 일본 국민의 마음이 다르지 않다고 믿는다”며 “그렇기 때문에 아베 정부의 이번 조치는 일본 국민들로부터도 적극적 지지를 얻기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 시장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가 부산 경제에 미칠 영향과 대비책을 검토하도록 지시하기도 했다. 

오 시장은 “당장은 부산에 큰 충격이 없어 보이지만 중장기적 영향이 작용할 수 있으니 경제, 관광 등 모든 부서가 대비책을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부산시는 9일 시청에서 ‘일본 반도체 수출규제 관련 긴급대책회의’를 개최하기로 했다. 부산시, 부산상공회의소, 부산경제진흥원 등 관련 기관들이 참석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오 시장의 이번 발언은 부산시장으로서 상당히 이례적이다”라며 “부산은 한국 도시 가운데서 일본과 경제, 문화 등 교류가 가장 많기 때문에 역대 부산시장이 일본에 직접 ‘불편한 심기’를 노출하는 일은 없었다”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