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사회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에 연세대 고려대 등 11개 대학 추가로 뽑혀

백승진 기자 bsj@businesspost.co.kr 2019-06-17  16:11:54
확대 축소
교육부의 ‘2019년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에 68개 대학이 최종 선정돼 모두 559억 원을 지원받는다.

교육부는 2019년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 추가선정 평가결과 고려대와 성균관대 등 7개 대학은 중간평가에서 탈락했지만 패자 부활했고 연세대 등 4개 대학은 신규 진입에 성공했다고 17일 밝혔다.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에 연세대 고려대 등 11개 대학 추가로 뽑혀

▲ 교육부 로고.


이번 추가선정 평가는 2019년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 중간평가에서 탈락한 10개 대학과 신규 신청 16개 대학들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추가선정 평가결과 고려대, 성균관대, 부산대, 숙명여대, 우석대, 전북대, 한동대 등 7개 대학이 패자에서 부활했다. 연세대, 대구교대, 상명대, 제주대 등 4개 대학은 신규 진입에 성공했다.

서울과학기술대, 순천대, 한국교원대 등 3개 대학은 최종 탈락했다.

추가선정 평가는 2019년 사업계획과 대입전형시행계획(2020~2021학년도)을 중심으로 진행됐다. 

특히 교육부는 추가선정 평가에 학생부종합전형 공정성 지표를 새롭게 반영했다. 이 지표는 △자기소개서 대필과 허위작성 확인 때 의무 탈락 및 입학취소 조치 △평가기준 공개 확대 △다수 입학사정관 평가 의무화 △공정성 관련 위원회에 외부위원 참여 등이다.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의 목적은 △대입전형 개선 유도 △대학입시 자율성·책무성 강화 △중‧고교와 대학 연계 프로그램 활성화 △고교교육 정상화 등이다.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은 2014년과 2015년에 1년 단위로 시행됐고 2016년부터 2년으로 사업기간이 확대됐다. 교육부는 사업기간을 확대하는 대신 중간평가를 실시해 탈락 대학과 추가선정 대학을 가렸다. 

교육부는 중간평가와 추가선정 평가까지 합쳐 68개 대학을 최종 선정했다. 지원금은 모두 559억 원이며 대학별 지원금은 최소 2억 원에서 최대 18억 원이다. 대학별 지원금은 대학 규모, 채용사정관 수, 평가 결과 등을 고려해 사업총괄위원회 심의를 거쳐 결정됐다.

송근현 교육부 대입정책과장은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을 통해 대입전형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높이고 대입전형 단순화 등 국민들의 요구와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백승진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1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macmaca |  2019-06-18 00:57:22
삭제
대학은 역사가 오래되고, 국가차원에서 교과서나 법령으로 보장해 주는 성균관대 같은 Royal대학이 가장 좋습니다.성균관대,개교 6백주년 맞아 개최한 학술회의. 볼로냐대(이탈리아), 파리 1대(프랑스), 옥스포드대(영국), 하이델베르크대(독일) 총장등 참석. 한국의 Royal대는 국사에 나오는 최고 교육기관 성균관의 정통을 승계한 성균관대. 그리고 교황윤허 서강대.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