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항공·물류

제주항공, 무안국제공항에 인력 배치하고 객실승무원 공간도 열어

윤휘종 기자 yhj@businesspost.co.kr 2019-05-24  11:46:26
확대 축소
제주항공이 무안국제공항에 객실승무원 거점을 마련했다.

제주항공은 23일부터 무안국제공항을 근거지로 비행을 하는 객실승무원 인력 운용을 시작하고 효율적 업무환경을 위해 무안국제공항에 승무원 라운지도 개장했다고 24일 밝혔다.
 
제주항공, 무안국제공항에 인력 배치하고 객실승무원 공간도 열어

▲ 정상국 한국공항공사 무안지사장과 김용태 제주항공 객실본부장이 23일 무안국제공항 제주항공 승무원라운지에서 무안베이스 오픈 축하 케이크를 자르고 있다. <제주항공>


무안국제공항을 기점으로 비행을 시작하는 승무원은 12명이며 올해 연말까지 50여 명의 승무원들이 무안국제공항을 기점으로 근무하게 된다. 운항승무원(조종사) 30여 명은 이미 무안공항을 기점으로 근무하고 있다. 

제주항공은 무안에 운항과 객실승무원 등 핵심인력을 배치한 것이 비행임무 수행 전 이동에 소요됐던 시간을 줄여 인력운용의 효율을 높이고 제주항공의 무안국제공항 허브화 전략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항공사 취업을 준비하는 전남·광주 지역 청년들에게 새로운 취업의 기회를 제공하고 지역 경제활력을 불어넣는 효과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제주항공은 현재 무안에서 출발하는 베트남 다낭, 태국 방콕, 대만 타이베이, 필리핀 세부,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 중국 마카오, 일본 도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등 국제선 9개 노선을 운항하고 있다. 7월1일부터 무안~일본 후쿠오카 노선이 취항하면 제주항공의 무안 출발 국제선은 10개로 늘어나게 된다. 

제주항공은 무안에서 출발하는 중국 장자제(장가계)와 옌지 노선도 신규 취항을 준비하고 있다. 

제주항공에 따르면 제주항공의 무안국제공항 여객 점유율은 2018년 4월말 8.8%에서 2019년 4월말 73.4%로 늘어났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지역사회와 자치단체를 비롯한 각급 기관의 도움으로 빠르게 무안국제공항에서 안정적으로 운항할 수 있는 기반을 갖춰가고 있다”며 “다양한 노선 개발을 통한 여행 편의 제고와 외국인 여행객 유치 등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휘종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