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사회

시민단체 "서울대, 꼼수 부려 눈속임으로 정시 확대처럼 발표"

백승진 기자 bsj@businesspost.co.kr 2019-05-07  11:04:21
확대 축소
서울대가 수시에 속해있던 미술대학 실기전형을 정시로 이동해 정시 비중을 늘리는 등 실질적 정시 확대에는 소극적인 것으로 나타나 시민단체가 반발하고 있다. 

학부모 7천여 명을 회원으로 두고 있는 '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은 7일 입장문을 내고 "2021학년도 입시전형을 분석한 결과 서울대가 미술대학의 실기전형을 정시로 이동해 정시 비중을 확대한 것처럼 발표하고 다른 계열 정시모집은 고작 17명 늘리는데 그쳤다"고 밝혔다.
 
시민단체 "서울대, 꼼수 부려 눈속임으로 정시 확대처럼 발표"

▲ 서울대학교 엠블럼.


교육부는 지난해 7월 학생들의 수시 준비 부담이 과도하다는 문제점을 파악하고 대학들에게 정시 비중을 2022학년도 입시까지 30%이상 늘릴 것을 권고했다.

서울대는 2021학년도 입시에서 정시 비율을 23.2%(736명)로 지난해 21.5%(684명)보다 1.7%포인트 확대했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시민단체에 따르면 52명의 정시선발 증가인원 가운데 35명은 미술대학 디자인학부의 입시를 수시모집에서 정시모집으로 변경한 것에 지나지 않는다.

서울대 미술대학 디자인학부의 정시전형은 1단계에서 수능 100%로 10배수를 추리지만 2단계에서 수능(40%)+면접(40%)+실기(30%)로 선발하기 때문에 수능의 실질 영향력은 매우 적은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대는 2022학년도 입시에서 수시로 선발하던 음악대학 성악과도 100% 정시로 전환하겠다고 예고했다. 하지만 수능(55%)+실기(45%) 평가에서 수학, 영어, 한국사는 4등급 이내이면 만점으로 평가되기 때문에 수능 영향력은 여전히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종배 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 대표는 "교육부는 공론화 결과로 나타난 정시 확대가 실질적으로 실현될 수 있도록 각 대학에 행정지도를 강화해야 할 것"이라며 "대학들이 꼼수를 부려 눈속임으로 정시를 확대한다면 유은혜 교육부 장관이 책임지고 이를 시정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백승진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