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지자체

원희룡 “제주 강정마을 사면은 도민 대통합의 역사적 출발"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2019-02-26  15:47:42
확대 축소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강정마을 주민의 3·1절 특별사면을 반겼다.

원 지사는 26일 도민에게 드리는 말씀을 통해 “공동체 회복을 위한 도민들의 바람과 간곡한 요청에 화답해 주신 대통령님과 정부, 제주를 사랑하시는 국민들게 깊이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원희룡 “제주 강정마을 사면은 도민 대통합의 역사적 출발"

원희룡 제주도지사.


그는 “이번 특별사면은 강정마을 공동체 회복의 새로운 시작점이 될 것”이라며 “강정마을 주민 갈등에 마침표를 찍고 평화롭게 공존하던 강정마을로 원상복귀와 도민 대통합을 위한 역사적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원 지사는 “이번 사면에서 제외된 주민과 아직 형이 확정되지 않은 주민도 조속한 시일 내에 사면될 수 있기를 간곡히 건의드린다”고 덧붙였다.

특별사면을 계기로 지역 발전사업이 차질없이 이뤄져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원 지사는 “강정마을에 대한 국가적 지원은 국책사업으로 고통받았던 주민들의 상처를 치유하기 위한 국가적 책무”라며 “제주 민군복합형 관광미항이 모범적 국책사업으로 매듭지어질 수 있도록 국가 차원의 지원과 배려를 다시 한 번 요청한다”고 말했다.

법무부는 이날 3·1절 100주년 특별사면에 강정마을 제주해군기지 건설과 관련한 사법처리 대상자 19명을 포함했다.

강정마을 주민들은 2007년부터 제주 해군기지 건설에 반대하다가 400명 이상이 재판에 넘겨졌고 이 가운데 200여 명은 형이 확정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2018년 10월 해군 국제관함식에 참여하며 강정마을을 찾아 이들의 사면복권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원희룡 지사는 1월31일 기자회견을 열어 “사면복권은 평화로운 강정마을로 복귀를 위한 역사적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특별사면을 재차 요청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