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사회

인천시민단체 “조동성은 인천대 비위 책임지고 총장 사퇴해야”

임한솔 기자 limhs@businesspost.co.kr 2019-02-14  16:15:24
확대 축소
조동성 인천대학교 총장이 지역 시민단체로부터 퇴진 요구를 받고 있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14일 성명을 내고 “인천대학교는 교수 부정채용 의혹, 연구비 횡령 등으로 비리 대학이 됐다”며 “인천대를 비리 대학으로 실추시킨 조동성 총장은 책임을 지고 사퇴하라”고 밝혔다.  
 
인천시민단체 “조동성은 인천대 비위 책임지고 총장 사퇴해야”

▲ 조동성 인천대학교 총장.


조 총장 등 4명은 2018년 1월 학과 전임교수를 채용하는 과정에서 교수 A씨에게 편의를 제공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당시 A씨는 다른 응시자들과 달리 일정대로 면접시험을 치르지 못했으나 3일 뒤 다시 시험을 치르고 최종 합격했다.

교육부는 2018년 12월 감사결과 조동성 총장, 부총장, 교무처장, 전 사범대 학장 등 4명이 교수 부정채용에 관여했다고 보고 중징계 처분을 통보했다. 인천대에는 기관경고 처분을 내렸다.

조 총장은 교육부의 중징계 요구를 두고 2월 안에 재심의를 신청하기로 했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조 총장은 문제가 없었다면서 재심의를 운운하고 있다”며 “교육부와 학교법인은 이번 비위 관계자들에게 강력한 징계를 내려 같은 일이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 총장의 부정채용 의혹에 더해 연구비 횡령 사건도 발생하면서 인천대 비위 관련 파문이 커지고 있다.

인천대 공과대학 교수 B씨는 12일 연구비 4억2천만 원가량을 빼돌린 혐의로 기소 의견을 받아 검찰에 송치됐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