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인터넷·게임·콘텐츠

네이버, 뉴스 댓글영역 운영을 언론사 결정에 맡겨

박혜린 기자 phl@businesspost.co.kr 2018-10-22  18:52:43
확대 축소
네이버가 네이버 뉴스 서비스의 댓글 영역을 각 언론사의 결정에 맡겨 운영한다. 

네이버는 22일 네이버 뉴스 서비스의 댓글 운영 여부를 비롯한 댓글 정렬방식 등을 각 언론사가 선택하는 방식에 따라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네이버, 뉴스 댓글영역 운영을 언론사 결정에 맡겨

▲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 사장.


이에 따라 각 언론사는 부문별 기사에 댓글을 허용할 것인지부터 댓글 정렬기준까지 댓글과 관련된 부분을 어떤 방식으로 운영할지 선택할 수 있게 된다.

다만 댓글 서비스 영역에서 발생할 수 있는 댓글 오·남용에 따른 폐해와 불법 콘텐츠 유통 등과 같은 비정상적 이용에 관한 모니터링은 네이버에서 계속 진행하기로 했다.

네이버는 5월 이후 소셜로그인 때 댓글과 공감 표시 등록을 차단하고 한 기사에 등록 가능한 댓글 수를 제한하는 등 댓글 영역에서 비정상적 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다양한 방법으로 제도를 개선해왔다.

유봉석 네이버 미디어&지식정보서포트 리더는 “뉴스 댓글 영역은 해당 기사를 보도하는 언론사와 독자들의 소통 창구인 점을 고려해 댓글 허용 여부나 댓글 정렬 방식을 언론사가 결정하는 구조로 바꾸게 된 것”이라며 “댓글 서비스가 기사에 관한 독자들의 의견이 오가는 공론장으로 잘 활용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서비스 운영에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는 댓글정책 등 관련 사항을 언론사에 일임하는 이번 운영 방식을 이날부터 즉시 적용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박혜린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