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항공·물류

아시아나항공 조종사노조와 임금협상 마무리, 총액 3.3% 인상

윤휘종 기자 yhj@businesspost.co.kr 2018-10-09  17:36:16
확대 축소
아시아나항공이 조종사노조와 2018년 임금협상을 마무리했다.

아시아나항공은 9월18일 노사합의로 도출된 2018 임금교섭 잠정합의안이 노조원 찬반투표에서 찬성률 82.2%로 가결됐다고 9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 조종사노조와 임금협상 마무리, 총액 3.3% 인상

▲ 8일 서울 강서구 아시아나타운 본사에서 실시된 '2018 임금교섭'조인식에서 김이배 아시아나항공 경영관리본부장(왼쪽)과 김영곤 조종사노조 위원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주요 합의 내용은 △기본급 인상(직급별 초호봉 기장 25만 원/월, 부기장 15만 원/월) △연한수당 인상(선임기장 15만 원, 선임부기장 2만9천 원 인상) △중·소형기 기장 비행수당 단가 1천 원 인상 △화물기 비행수당 단가 인상(10%→20%) 등이다.

이를 종합하면 2018년 임금 총액은 2017년보다 약 3.3% 인상되는 셈이다.

아시아나항공과 조종사노조의 임금협상은 8월 첫 교섭을 한 이래 모두 7차례에 걸쳐 이뤄졌다.

8일 서울 강서구 아시아나타운 본사에서 실시된 2018 임금교섭 조인식에는 김이배 아시아나항공 경영관리본부장과 김영곤 조종사노조 위원장이 참석해 합의서에 서명했다. 김 본부장과 김 위원장은 향후 상호신뢰를 바탕으로 상생의 노사관계를 펼쳐 나갈 것을 약속했다.

김 본부장은 “이번 임금 교섭은 그 어느 때보다 원만한 합의가 이뤄져 뜻깊게 생각한다”며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각고의 노력으로 가시적 성과가 도출되고 있는 시점에서 회사의 발전을 위해 노사가 마음을 모았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휘종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