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항공·물류

대한항공, 태풍으로 차질빚던 일본 오사카노선 21일 완전 정상화

윤휘종 기자 yhj@businesspost.co.kr 2018-09-19  11:17:53
확대 축소
대한항공이 태풍으로 막혔던 일본 간사이 공항 운항을 완전히 정상화한다. 

대한항공은 간사이 공항 운영 정상화에 따라 태풍 영향으로 운영에 차질이 있었던 오사카 노선 정기편 운항을 21일부터 완전 정상화한다고 19일 밝혔다.
 
대한항공, 태풍으로 차질빚던 일본 오사카노선 21일 완전 정상화

▲ 대한항공이 일본 간사이공항 운항을 완전히 정상화한다.


간사이 공항으로 향하는 대한항공의 화물기는 19일부터 정상 운항된다. 

이번에 정상화 되는 대한항공의 항공편은 인천~오사카 하루 3회, 김포~오사카 하루 2회, 부산~오사카 하루 2회, 제주~오사카 주 4회 등 모두 주 53회 106편이다. 

대한항공은 5일 태풍 제비의 영향으로 간사이 공항이 폐쇄된 뒤 13일까지 오사카 노선의 운항을 전면 중단했다가 14일부터 20일까지 부분적으로 재개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휘종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