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항공·물류

김정훈 “현대글로비스, 북방물류 선도기업으로 자리매김”

임수정 기자 imcrystal@businesspost.co.kr 2018-08-14  11:37:49
확대 축소
김정훈 “현대글로비스, 북방물류 선도기업으로 자리매김”

▲ (왼쪽부터)드미트리 표도르비치 러시아 연해주 부지사, 윤준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김정훈 현대글로비스 대표이사 사장,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게르만 마슬로프 페스코 운영총괄임원, 이석배 주 블라디보스토크 총영사, 조민행 북방경제협력위원회 민간위원, 브리뜨니콥 알렉세이 블라디보스토크 철도청 임시대행, 세마니힌 세르게이 블라디보스토크항 영업이사, 김낙환 현대자동차 러시아법인 이사가 14일 오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에 열린 현대글로비스의 시베리아 횡단열차 정기 급행 화물열차 운행을 기념하는 발차 행사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

현대글로비스가 러시아 극동과 극서를 잇는 정기 급행 화물열차를 운영하며 북방 물류사업을 본격화한다.

현대글로비스는 국내 기업 가운데 처음으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상트페테르부르크까지 약 1만㎞를 잇는 시베리아 횡단철도(TSR, Trans Siberia Railway)를 주 1회 급행 화물열차(Block Train)로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그 동안 이 구간에 여러 기착지를 거치는 시베리아 횡단철도 완행 화물열차는 있었지만 급행 화물열차를 정기적으로 운영하는 것은 현대글로비스가 처음이다. 

현대글로비스의 급행 화물열차는 시베리아 횡단철도의 동쪽 끝 출발점인 블라디보스토크부터 서쪽 끝 종착점인 상트페테르부르크까지 총 운행구간을 멈추지 않고 급행으로 연결한다.

중간 기착지가 없어 물류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다. 

인도양, 수에즈운하, 지중해를 잇는 남방항로를 이용하는 해상 운송보다 물류 거리와 시간을 절반 가량 줄일 수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장시간이 걸리는 해상 운송과 별도로 철로를 이용한 정기적 급행 물류 경로를 개발했기 때문에 국내외 수출입 기업들이 현대글로비스의 시베리아 횡단철도 급행 화물열차사업에 큰 관심을 보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북방 물류사업을 본격화하면서 14일 오전 초도 물량으로 수주한 러시아 현대차 공장의 공급용 자동차반조립부품 64 FEU(컨테이너 크기 단위, 1 FEU=40피트 컨테이너 1개)를 실은 화물열차를 블라디보스토크역에서 출발시켰다. 

화물열차는 12일 뒤인 8월26일에 약 9600㎞ 떨어진 상트페테르부르크 남쪽의 슈샤리역에 도착한다.

김정훈 현대글로비스 대표이사 사장,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윤준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이석배 주 블라디보스토크 총영사, 드미트리 표도르비치 러시아 연해주 부지사, 게르만 마슬로프 페스코 운영총괄임원 등 관계자 50여명이 블라디보스토크역에서 열린 발차 기념행사에 참석했다. 

김 사장은 “이번 사업의 완벽한 수행을 위해 지난 3년 동안 다각도에서 철저하게 준비해 왔다”며 “현대글로비스가 보유한 선진 물류 기법을 시베리아 횡단철도 물류 경로에 적용해 수출입 기업들에게 한 차원 높은 물류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유럽에서 현지 영업을 더욱 강화하고 새로운 고객회사 발굴에 나서 시베리아 횡단철도 운송물량을 지속적으로 늘려갈 것”이라며 “향후 북방물류를 선도하는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대글로비스는 시베리아 횡단철도 물류사업을 안정화한 뒤 장기적으로는 유라시아 철도 물류 활성화방안을 추진하는 계획을 세웠다. 

최근 남북철도 연결사업 가능성이 높아지는 상황에서 한국, 중국, 유럽의 철도가 하나로 이어지면 새로운 ‘철(鐵)의 실크로드’가 개척될 수 있다고 현대글로비스는 설명했다. 

현대글로비스는 시베리아 횡단철도와 중국 동부, 카자흐스탄, 러시아로 이어지는 중국 횡단철도(TCR, Trans China Railway) 연계 사업을 검토하고 있다. 

러시아와 중국 철도를 연계해 유라시아를 아우르는 대륙 철도망을 활용해 물류 사업 경쟁력을 높이겠다는 전략을 세운 것이다. 

또 2015년 인수한 유럽 물류기업 아담폴의 인프라를 활용한 유라시아 철도 물류사업을 구상하고 있다. 

아담폴은 폴란드 동부 국경지대인 말라쉐비체에 물류 기지와 컨테이너 야드 터미널을 보유하고 있어 향후 시베리아 횡단철도와 중국 횡단철도 사이의 물류 허브 기능을 수행할 수도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수정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