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항공·물류

현대상선 친환경 컨테이너선 첫 취항, 유창근 "본격적 재도약"

박경훈 기자 khpark@businesspost.co.kr 2018-07-05  17:18:24
확대 축소
현대상선 친환경 컨테이너선 첫 취항, 유창근 "본격적 재도약"

▲ 현대상선이 5일 오후 2시 부산 신항 4부두에서 1만1천 TEU급 컨테이너선 HMM프라미스호의 취항식을 열고 있다. 

현대상선이 한진중공업에서 넘겨받은 초대형 컨테이너선의 운항에 들어갔다. 이 컨테이너선은 처음으로 황산화물 저감장치(스크러버)가 장착됐다.

현대상선은 5일 오후 2시 부산 신항 4부두에서 1만1천 TEU급 컨테이너선 HMM프라미스호의 취항식을 열었다.

유창근 현대상선 대표이사 사장과 봉현수 한진중공업 조선부문 사장, 강부원 부산항만공사 국제물류사업단장 등 관계자 100여 명이 취항식에 참석했다.

유 사장은 “현대상선은 HMM프라미스호 취항을 통해 세계 상위권 해운사로 재도약하는 작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며 “대한민국 국적 해운사로서 한국 해운업을 반드시 재건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상선은 지난해 8월 한진중공업으로부터 HMM프라미스호와 HMM블레싱호 등 1만1천 TEU급 컨테이너선 2척을 인수했다.

HMM프라미스호는 세계에서 운항되고 있는 1만1천 TEU급 이상의 대형 컨테이너선 가운데 유일하게 저감장치가 적용됐으며 경제운항 속도에 최적화된 엔진이 탑재돼 있는 만큼 현대상선이 연료비를 절감하는 데도 보탬이 된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2016년 8월 대주주가 바뀐 뒤로 처음으로 대형 컨테이너선을 확보했다”며 “HMM프라미스호 취항은 앞으로 현대상선이 선복 확대 등 선박 경쟁력을 강화하는 작업의 토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상선은 앞으로 HMM프라미스호를 남미 동안 노선에 투입하기로 했다. 9일 HMM블레싱호를 부산에서 출항해 남미 서안 노선에서 운항하기로 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박경훈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