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항공·물류

진에어 "국토부 면허 취소 놓고 진행하는 청문회에 최대한 협조”

박경훈 기자 khpark@businesspost.co.kr 2018-06-29  14:04:54
확대 축소
국토교통부가 진에어 면허 취소 여부를 놓고 청문 등을 통해 최종 결정하기로 하자 진에어가 향후 절차에 최대한 협조하겠다는 태도를 보였다.

진에어는 29일 국토교통부 발표 직후 입장자료를 내고 “앞으로 진행될 청문회 등 절차에 성실하게 임하겠다”며 “청문 절차를 통해 회사 입장과 의견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진에어 "국토부 면허 취소 놓고 진행하는 청문회에 최대한 협조”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진에어는 “앞으로 안전 운항과 서비스 품질을 향상시키는 데 힘을 쏟을 것”이라며 “올바른 기업문화를 구축하고 고용을 늘려 사회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진에어는 “소비자에게 신뢰받는 항공사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토교통부는 진에어가 외국인인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를 등기이사에 올린 점을 놓고 면허 취소 등 처리방안을 검토하기 위해 청문과 이해관계자 의견 청취 등 관련한 절차를 추가 진행한 뒤 최종 결정을 내리기로 했다.

국토교통부는 애초에 진에어 면허 취소를 놓고 29일 결론을 내놓을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지난해 항공기 엔진 결함에도 항공기를 무리하게 운항한 것과 관련해 60억 원의 과징금 처분만 내렸다. 

진에어 직원이 2천여 명에 이르러 고용불안 등 파장을 의식해 청문회 절차를 거치는 등 신중하게 접근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이에 앞서 대한항공 노동조합은 28일 오후 보도자료를 내고 국토교통부를 방문해 항의서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항의서에는 김현미 장관이 진에어 직원들의 고용안정과 생존권을 보장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겼다. 

노조는 항의서에서 “국토교통부는 진에어 면허 취소 여부를 최대한 신중하게 검토해야 할 것”이라며 “진에어 노동자 2천 명의 고용안정과 생존권을 보장하는 것을 최우선으로 삼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진에어 직원들이 고용 피해를 보게 되면 이는 항공사 노동자를 기만하는 것으로 간주할 것”이라며 “항공사 노동자들의 생존권과 권익을 보호하기 위하여 강력한 투쟁도 불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박경훈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