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전자·전기·정보통신

삼성전자, 그래픽 특화된 8기가 D램 양산 시작

백설희 기자 ssul20@businesspost.co.kr 2015-01-15  16:13:13
확대 축소

삼성전자가 세계최초로 20나노 8기가비트(Gb) 그래픽 D램 반도체 양산을 시작했다.

이 D램은 그래픽 테이터 처리에 특화된 제품인데 삼성전자는 그래픽시장은 물론이고 노트북 등 보급형 IT시장까지 공략하려고 한다.

  삼성전자, 그래픽 특화된 8기가 D램 양산 시작  
▲ 김기남 삼성전자 반도체총괄 겸 시스템LSI사업부 사장
삼성전자는 15일 세계 최초로 20나노 8기가비트 GDDR5 그래픽 D램 반도체 양산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번 그래픽 D램 출시로 20나노 8Gb D램 풀 라인업을 구축하게 됐다.

이 제품은 기존의 4기가비트 GDDR5 D램 반도체의 용략과 속도의 한계를 극복해 업계 최대 용량(8Gb)과 속도(8Gb/s)를 구현해 냈다. 8Gb는 1기가바이트(GB)에 해당한다.

그래픽 D램 반도체는 동영상과 그래픽 데이터 처리에 특화되어 있어 일반 D램 반도체보다 몇 배 이상 빠르게 작동한다.

일반 노트북PC에 8Gb 칩 2개로 2GB 그래픽 메모리를 구성하면 데이터 처리 속도가 빨라지고, 모니터 해상도를 높이면서 전력소비는 줄일 수 있다. 칩이 차지하는 면적도 절반으로 줄여 더욱 슬림한 노트북PC를 만들 수 있다.

특히 일반 D램보다 4배 이상 빠른 초당 8Gb의 속도로 동작하는 2개의 칩이 각각 32개의 정보출입구(I/O)를 통해 초당 64GB(풀HD급 DVD 12장)의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초고화질(UHD) 콘텐츠를 더욱 부드럽고 선명하게 표현할 수 있다.

최근 3D 게임과 초고화질 콘텐츠의 사용이 늘면서 대용량, 고성능 그래픽 D램에 대한 수요가 빠르게 늘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서버, 모바일 등 프리미엄시장을 선점한 데 이어 올해 그래픽 시장은 물론이고 노트북 등 보급형 IT시장까지 공략하기로 했다.

최주선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전략마케팅팀 부사장은 "이번 8Gb 그래픽 D램의 양산으로 게임 콘솔은 물론이고 일반 노트북까지 최고의 그래픽 솔루션을 제공하게 됐다"며 "20나노 D램 공급을 지속 확대해 글로벌 고객 수요증가에 차질 없이 대응하고 프리미엄 메모리시장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백설희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