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기업일반

자산 5조 이상 60대 그룹의 계열사 162곳은 자본금 다 까먹어

임주연 기자 june@businesspost.co.kr 2018-06-17  13:38:48
확대 축소
60대 기업집단의 계열사 가운데 경영부실로 자본금을 까먹은 ‘좀비기업’이 160곳 이상으로 조사됐다. 

17일 재벌닷컴이 자산 5조 원 이상 60대 기업집단 소속 계열사 2083개의 2017 회계연도 별도기준 재무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162곳(7.8%)은 자본이 잠식된 것으로 나타났다. 
 
자산 5조 이상 60대 그룹의 계열사 162곳은 자본금 다 까먹어

▲ 17일 재벌닷컴이 자산 5조 원 이상 60대 기업집단 소속 계열사 2083개의 2017회계연도 별도기준 재무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162곳(7.8%)이 자본 잠식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서울 도심의 풍경. 


한국GM은 2개 계열사 가운데 한국GM 1곳(50%)이 자본잠식 상태였다. 한국GM은 지난해 자산총액이 6조3926억 원이었는데 부채총액은 7조5441억 원에 이르렀다. 

넷마블그룹 26개 계열사 가운데 화이버텍, 체리벅스, 넷마블블루 등 8개 기업(30.8%)이 자본잠식됐다. 

효성그룹은 52개 계열사 가운데 세빛섬, 공덕경우개발 등 11곳(21.2%), 부영그룹은 24개 기업 가운데 부영CC, 남양개발 등 5곳(20.8%)이 자산보다 부채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SM그룹과 이랜드그룹, 동국제강그룹, 대우조선해양그룹도 계열사 5곳 가운데 1곳(20%) 수준으로 자본잠식 상태였다. 

카카오그룹은 72개 계열사 가운데 14곳(19.4%)에서 자본보다 부채가 컸다. 60대 기업 가운데 자본 잠식된 계열사가 가장 많은 그룹으로 집계됐다. 

10대 그룹만 살펴보면 롯데그룹 계열사 107곳 가운데 9곳(8.4%)은 부채가 자산보다 많은 자본잠식이었다. 

LG그룹 5개(7.1%), 현대차그룹 4개(7.1%), 농협그룹 3개(6.1%), 포스코 2개(5%), SK그룹 2개(2%), GS그룹 2개(2.8%), 삼성그룹 1개(1.6%)였다. [비즈니스포스트 임주연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