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전자·전기·정보통신

문형표, 전자담배 확산에 복지부 대책 골머리

김수정 기자 hallow21@businesspost.co.kr 2015-01-07  16:43:13
확대 축소

담뱃값이 2천 원 오르면서 전자담배가 반사이익을 톡톡히 누리고 있다.

전자담배 인구가 늘어날 조짐이 보이자 보건복지부는 뒤늦게 ‘전자담배도 담배’라며 일반 담배와 같이 단속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문형표, 전자담배 확산에 복지부 대책 골머리  
▲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
전자담배 시장이 급성장하면서 이를 둘러싼 논란도 더욱 커질 전망이다.

CJ오쇼핑은 7일 니코틴이 없는 전자담배 ‘닥터스틱1000’ 판매방송을 재개했다. CJ홈쇼핑이 전자담배 판매에 나선 것은 2012년 초 이후 3년 만이다.

CJ오쇼핑은 방송 1시간 동안 3천 세트가량을 팔아 목표액을 가뿐히 넘겼다. 담뱃값이 오르자 전자담배를 선호하는 사람들이 늘어난 덕분이다.

롯데홈쇼핑도 지난해 11월부터 전자담배 ‘라스트스틱’ 판매를 시작했다. 롯데홈쇼핑은 론칭방송에서 반응이 좋자 이달부터 월 3회 이상 편성을 확대하기로 했다.

일반담배는 홈쇼핑 판매가 금지돼 있지만 전자담배는 금연보조제로 간주돼 판매가 허용되고 있다.

보건복지부가 이런 상황에 제동을 걸었다. 복지부는 6일 “전자담배도 담배”라며 “허위홍보를 집중 단속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담뱃값 인상으로 흡연자들이 전자담배로 선회하자 대책 마련에 나선 것이다. 복지부는 이날 자체 연구 결과 전자담배에서 나오는 기체에서 인체에 유해한 성분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또 전자담배가 무해하거나 금연보조 효과가 있다고 광고할 경우 1천만 원 이하의 벌금을 물리는 등 단속을 강화하겠다고 했다.

류근혁 보건복지부 건강정책국장은 “담배에 있는 각종 발암성분이 유사하게 검출되고, 간접흡연에 위해를 주기 때문에 금연 보조수단으로 생각하고 이용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금연구역 내에서 전자담배를 피우는 행위도 단속할 방침을 세워놓고 있다. 또 청소년보호법에 따라 전자담배를 파는 행위에 대해서도 벌금을 부과하는 등 단속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전자담배 시장은 빠른 속도로 커지고 있어 정부의 계도와 단속이 먹혀들지 미지수다.

국내 전자담배 시장은 약 500억 원 규모로 추산되는데 전자담배는 현재 2천여 종으로 중소 제조판매업체들이 대부분이어서 효과적으로 단속하기도 어려운 상황이다.

또 정부의 전자담배 규제 움직임에 대한 반발여론도 만만치 않다. 정부가 국민건강을 명분으로 내세워 결국 일반담배 소비 저하에 따른 세수감소를 우려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한국전자담배가 최근 출시한 신제품 VEIL Maxi-S는 판매시작 3일 만에 초기물량이 완판되며 품귀현상을 빚고 있다.

  문형표, 전자담배 확산에 복지부 대책 골머리  
▲ 한 업체의 전자담배 광고
6일 롯데닷컴에 따르면 지난해 12월29일부터 1월4일까지 1주일 동안 전자담배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약 18배 이상 늘었다. 특히 30대 고객 비중이 41.7%에 이르러 30대 금연상품 선호도에서 1위를 차지했다.

편의점에 일회용 전자담배도 등장했다. 일회용 전자담배를 생산하는 업체 이씬코리아는 전국 미니스톱, 홈플러스365 등을 통해 판매를 시작해 편의점으로 발을 넓혔다.

전자담배 시장의 확대는 국내보다 해외에서 먼저 시작됐다. 외국의 경우 담뱃값이 우리나라보다 비싸 전자담배 사용자가 급증하는 추세다.

2008년 2천만 달러에 머물렀던 세계 전자담배시장 규모는 지난해 17억 달러로 급증했다. 세계 최대 담배회사인 필립모리스도 전자담배 시장에 이미 진출했다.

전문가들은 전자담배의 시장규모가 갈수록 커질 것으로 보여 전자담배 규제를 둘러싼 논란도 더욱 거세질 것으로 전망한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수정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