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전자·전기·정보통신

시민단체 "삼성전자 화학물질 사용 현황 공개" 요구

김유정 기자 kyj@businesspost.co.kr 2014-12-23  18:42:44
확대 축소

시민단체들이 삼성전자에 화학물질 사용 현황을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시민단체들은 삼성전자 인근 하천에서 물고기가 떼죽음을 당한 것과 관련해 삼성전자에 책임이 있다고 보고 있다.

  시민단체 "삼성전자 화학물질 사용 현황 공개" 요구  
▲ '삼성우수토구 물고기 집단폐사 공동대책위원회'가 지난 26일 경기 수원 삼성디지털시티 앞 삼성중앙교에서 원천리 물고기 폐사의 책임은 삼성의 부실관리가 원인이라고 밝히고 있다.<뉴시스>
다산인권센터, 녹색환경보전연합회 등 12개 시민단체가 결성한 ‘삼성전자 우수토구 물고기 집단폐사 대책위원회’는 23일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원천리천 삼성 중앙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삼성전자는 내부에서 사용하는 화학물질과 사고 대응 매뉴얼을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대책위원회는 “시민단체들이 물고기가 떼죽음을 당한 원천리천에서 독성물질인 시안과 발암 의심 물질인 클로르포름을 검출했는데도 삼성전자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대책위원회는 환경보전을 위해 함께 소통 협의체를 꾸리자는 제안도 삼성전자가 외면했다고 비판했다.

대책위원회는 기자회견 뒤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을 방문해 기자회견문과 화학물질 사용현황 공개 등을 담은 요구안을 전달했다.

지난 10월31일 삼성전자의 한 하청업체가 처리시설에 대한 시운전 시험을 진행하면서 정화수를 일반물로 착각해 방류했다. 정화수는 원천리천에 흘러들어가 물고기 1천여 마리가 폐사했다.

이 업체는 삼성전자로부터 수원사업장 내 오폐수방류수 재이용 처리시설 건립공사를 하청받았다.

경찰은 수질 및 수생태계 보전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이 업체 직원 한 명을 불구속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유정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