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소비자·유통

가즈오 이시구로 노벨문학상 수상에 민음사 '함박웃음'

임주연 기자 june@businesspost.co.kr 2017-10-06  14:31:22
확대 축소
영국 소설가 가즈오 이시구로가 뜻밖에도 노벨문학상을 수상하면서 출판사들의 표정이 갈리고 있다.

많은 출판사들이 노벨상을 탈 것으로 예상된 작가들의 책에 공을 들여왔지만 민음사만 가즈오 이시구로의 책을 다수 출간해온 덕에 노벨상 특수를 당분간 홀로 누릴 것으로 보인다. 
 
가즈오 이시구로 노벨문학상 수상에 민음사 '함박웃음'

▲ 가즈오 이시구로.


6일 출판업계에 따르면 가즈오 이시구로는 기존 노벨문학상 수상작가들보다 상대적으로 젊고 작품활동과 사회활동이 다소 덜 알려져 있어 이번 한림원의 결정이 의외라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해마다 노벨문학상의 수상작가를 맞춰온 영국의 도박사이트 ‘래드브록스’의 예상도 빗나갔다. 이 사이트는 올해 유력후보로 케냐의 ‘응구기 와 티옹오’, 일본의 ‘무라카미 하루키’, 캐나다의 ‘마거시 애트우드’, 한국의 ‘고은’ 등을 꼽았다.  

한국 출판사들은 노벨문학상의 발표 이후 수상작가의 서적 판매가 급증하는 ‘노벨상 특수’를 위해 노벨문학상을 받을 것으로 보이는 예상 후보작가들의 신작을 준비해왔다.

창작과비평과 은행나무는 '응구기 와 시옹오'의 작품 정비에 신경을 썼고 문학동네는 ‘이스마일 카다레’와 ‘욘 올라프 포세’를 추가로 준비해 뒀다. 

하지만 여러 출판사들은 예상치 못한 작가의 수상소식에 당분간 이 작가의 서적을 출간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정식으로 저작권 계약을 맺고 번역판을 출간하는 데 일정기간이 소요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기존에 노벨상 특수를 누려왔던 출판사들도 이번에는 대목을 잡기 어려워 보인다.  

반면 민음사는 가즈오 이시구로의 국내 출간작 9권 가운데 8권을 내놓았는데 가즈오 이시구로의 인기몰이가 최대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민음사는 경쟁사들이 세계문학전집을 출시하자 이에 대항해 ‘모던클래식’ 시리즈를 선보였는데 이 시리즈에서 집중적으로 조명한 작가가 가즈오 이시구로였다.

민음사는 노벨상 발표 당일에 당직을 두고 비상대기하며 노벨상 특수를 기다렸다고 한다. 아울러 노벨상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책의 유통과정에서 차질을 빚지 않도록 노력할 것으로 보인다. 

서점가에서 노벨상 특수는 발표 직후를 기점으로 이미 나타나고 있다. 

이날 인터넷서점 알라딘에 따르면 가즈오 이시구로의 책은 5일 오후 8시부터 6일 오전 10시30분까지 885권이 판매됐다. 9월 총 판매량이 17권가량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노벨상 수상 이후 12배 넘는 판매인 셈이다.

알라딘 관계자는 “가즈오 이시구로가 국내에 번역된 후 독자들에게 꾸준히 사랑을 받아온 작가임을 감안하면 이날 이후에도 꾸준히 높은 판매량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주연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1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진리 |  2017-10-06 23:28:07
삭제
불교에서 생명이 윤회한다고 주장한다. 그런데 생명이 사망하면 누가 심판하는지 설명이 없다. 심판을 자율로 한다면 스스로 지옥으로 가는 모순이 발생하고 남이 한다면 신이 존재한다는 모순이 발생한다. 그리고 심판을 하려면 그 사람에 관한 데이터가 필요한데 70억 인구의 빅 데이터를 어디서 구할까? 중력과 전자기력을 하나로 융합한 통일장이론으로 우주와 생명을 새롭게 설명하는 책(제목; 과학의 재발견)이 나왔는데 노벨 물리학상 후보에 오른 과학자들(김정욱, 김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