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건설

SK, 중국 2위 물류센터 운영기업에 3700억 투자

이승용 기자 romancer@businesspost.co.kr 2017-07-25  18:28:48
확대 축소

SK가 급증하는 중국의 전자상거래 수요에 발맞춰 중국 대형물류기업에 투자한다.

SK는 25일 이사회를 열고 중국 2위 물류센터 운영기업인 ESR의 지분 11.77%를 약 3720억 원에 인수하기로 결의했다.

  SK, 중국 2위 물류센터 운영기업에 3700억 투자  
▲ 장동현 SK 사장.
ESR은 2011년 설립됐으며 1대 주주인 글로벌 사모펀드 워버그 핀커스(Warburg Pincus)가 경영권을 갖고 있다.

ESR은 중국뿐 아니라 일본과 싱가포르에도 물류센터를 운영하고 있고 우리나라 고양시 등에 건설 중인 물류센터를 포함, 전 세계에서 112개의 물류센터를 보유하고 있다.

ESR은 중국의 대표적 온라인몰인 알리바바와 JD닷컴 외에도 아마존, H&M 등 주요 200여 개 고객사를 보유하고 있다.

SK는 중국 내 전자상거래 시장의 폭발적 성장 때문에 물류센터사업에 주목했다고 설명했다.

중국의 소득수준이 높아지고 온라인 쇼핑이 늘어나면서 중국내 전자상거래 규모는 연평균성장률 36%를 기록하고 있다. 2018년에는 1천조 원을 넘어서며 미국 시장의 약 2.5배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중국 내 물류센터 규모로는 폭증하는 물동량을 소화하기 역부족인 상황이다. 중국 물류센터 산업은 2013년 23조에서 2016년 42조 규모로 성장했으며 앞으로도 연평균 15%가량의 성장이 예상돼 다수의 글로벌 투자기업들이 집중 투자하고 있다.

SK 관계자는 “이번 ESR 지분 인수에 SK뿐 아니라 다수의 글로벌 기업들이 관심을 보였다”며 “이번 지분투자 성공으로 글로벌 투자전문 지주사로서 SK의 역량을 증명하는 동시에 급성장하는 중국 내 물류사업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승용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