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금융

동양생명, 육류담보대출 발목잡혀 지난해 순이익 급감

김현정 기자 hyunjung@businesspost.co.kr 2017-02-03  14:37:09
확대 축소

동양생명이 육류담보대출의 연체로 손실을 입어 지난해 순이익이 급감했다.

동양생명은 2016년에 순이익 344억 원을 냈다고 3일 밝혔다. 2015년보다 78.2% 줄었다.

  동양생명, 육류담보대출 발목잡혀 지난해 순이익 급감  
▲ 구한서 동양생명 사장.
매출은 7조4295억 원으로 2015년보다 58.1% 늘었지만 영업손실은 2억 원으로 적자로 돌아섰다.

동양생명은 “지난해 12월 발생한 육류담보대출 연체액 가운데 2662억 원을 대손충당금으로 반영하면서 영업적자로 돌아섰다”고 말했다.

동양생명은 1월 회사의 육류담보대출의 담보물에 문제가 발견됐으며 대출 잔액 3803억 원 가운데 2837억 원이 연체됐다고 밝혔는데 이번에 2662억 원을 대손처리 했다.

동양생명은 “전체대출 잔액의 일정비율을 손실로 가정해 충당금을 쌓기로 했으며 담보물에 대한 현장조사가 완료되는 대로 대손충당금을 확정해 결산 재무제표에 재반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자산규모는 26조7736억 원으로 2015년보다 18.4% 늘었다. 전체 월납 초회보험료는 757억 원으로 2015년보다 17.4% 증가했고 종신·CI·정기보험 등 보장성 상품의 판매는 25.6% 늘어난 344억 원으로 나타났다. [비즈니스포스트  김현정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